코스피 2,345.26 14.42 (+0.62%)
코스닥 806.20 22.47 (+2.87%)

정찬성 "3R부터 기억 없어…엘보 맞은 내가 부끄럽다"

  • 등록 2020-10-18 오후 2:12:05

    수정 2020-10-18 오후 2:12:05

‘코리안좀비’ 정찬성. (사진=커넥티비티)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33, 코리안좀비MMA)이 브라이언 오르테가(29)와 경기를 마친 소회를 밝혔다.

정찬성은 18일(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80 메인이벤트에서 만장일치 판정(45-50, 45-50, 45-50)으로 패했다.

정찬성을 경기 직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3, 4, 5라운드가 기억이 없다. 기억이 안 나는데 (영상을 통해) 싸우는 모습을 보니 엄청나게 신기하다”고 전했다.

그는 “경기를 지면 왜 졌는지 복기해야 한다. 오르테가의 사우스포 비율이 매우 높았다. 그런 스탠스로 나올 땐 상대를 끌어들이는 전략으로 준비했었는데. 실전에서 효과적으로 맞대응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그런 (뻔한) 엘보를 맞은 내가 바보, 멍청이다. 오르테가가 정말 잘 싸웠다. 그냥 나는 지금 내가 너무 부끄럽다. 그럼에도 응원해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리고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찬성은 이날 1라운드 1분여를 남기고 킥을 날리는 과정에서 다리를 잡힌 뒤 왼손 카운터 펀치를 한 대 허용했다. 하지만 곧바로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적중시키고 백스핀 엘보를 시도하는 등 맞불을 놓았다.

2라운드에서는 적극적으로 선제공격에 나섰지만 40여 초를 남기고 오르테가에 뼈아픈 백스핀 엘보 공격을 허용했다. 데미지를 받은 정찬성은 설상가상으로 오르테가의 강점인 그라운드로 끌려갔다.

3라운드부터는 수세에 몰리기 시작했다. 특히 4라운드에서는 3분여를 남겨두고 테이크 다운을 허용하는 과정에서 눈 부위가 찢어져 출혈을 일으키기도 했다.

정찬성은 5라운드에서 적극적으로 한방을 노렸지만 오르테가가 거리를 벌리면서 반격하지 못했다. 정찬성은 끝내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지 못하고 아쉽게 패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