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40.51 10.42 (+0.33%)
코스닥 1,046.12 6.69 (+0.64%)
현대중공업 청약 경쟁률
live_hov

현대중공업 실시간 경쟁률

[도쿄올림픽]김학범호, 멕시코에 6실점 참패...메달 꿈 물거품

  • 등록 2021-07-31 오후 9:52:07

    수정 2021-07-31 오후 9:53:32

31일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경기. 후반전 아귀레에게 골을 허용한 한국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김학범호가 멕시코에 무려 6골이나 내주는 ‘역대급 패배’를 당한 끝에 메달의 꿈을 접어야 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31일 일본 요코하마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멕시코와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8강전에서 3-6으로 완패했다.

2012 런던 대회 동메달 이후 9년 만에 다시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겠다는 한국의 꿈은 4강 문턱에서 물거품이 됐다. 한국 축구는 올림픽에서 2회 연속 8강에서 탈락했다. 멕시코는 4강에서 브라질과 만난다. 또다른 4강전은 개최국 일본 대 스페인의 경기로 확정됐다.

이날 한국은 황의조를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우고 2선 공격진에 김진야(서울), 이동경, 이동준(이상 울산)을 배치한 4-2-3-1 전술을 들고 나왔다. 중앙 미드필더로는 김동현(강원)과 김진규(부산)가 선발 추전했다. 포백라인은 강윤성(제주), 박지수(김천), 정태욱(대구), 설영우(울산)가 나란히 섰고 골문은 송범근(전북)이 지켰다.

한국은 초반부터 멕시코의 적극적인 공세에 고전했다. 멕시코는 공격 기회에서 많은 숫자가 페널티박스 안으로 파고들어 한국 골문을 노렸다.

한국은 전반 12분 엔리 마르틴에게 선제 헤딩골을 내줬다. 측면 수비가 뚫리면서 골을 허용했다. 루이스 로모가 오른쪽을 파고든 뒤 크로스를 올렸고 마르틴이 이를 헤딩골로 연결했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전반 20분 이동경의 동점 골 덕분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상대 진영 가운데서 공을 잡은 이동경은 오른발로 때리려다 반대편으로 제친 뒤 왼발 중거리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한국은 이후 멕시코에 내리 2골을 내줬다. 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 로모에게 단독찬스를 허용했고 골을 헌납했다. 이어 전반 39분에는 강윤성의 푸싱 파울로 페널티킥을 허용했다.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세바스티안 코르도바가 깔끔하게 성공시키면서 스코어는 1-3으로 벌어졌다.

한국은 전반 추가시간 이동경의 왼발 프리킥이 골키퍼 기예르모 오초아의 손끝에 걸려 득점 기회를 날렸다.

전반을 2골 차로 뒤진 가운데 마친 한국은 후반전에서 와르르 무너졌다. 한국은 후반 6분 만에 이동경이 추가골을 터뜨려 1골 차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이후 멕시코의 골 잔치가 펼쳐졌다. 멕시코는 한국 수비를 농락했다. 후반 9분 마르틴이 이날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후반 23분에는 코르도바가 전반에 이어 또다시 골을 만들었고 후반 39분에는 에두아르도 아귀레가 골을 터뜨렸다. 후반에만 순식간에 3골을 허용하면서 한국의 실점은 6골로 늘어났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황의조가 헤딩골을 터뜨렸지만 경기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