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테이플러 던져 초등생 눈 찢은 교사… "떠들어서 홧김에"

  • 등록 2019-05-23 오전 8:50:20

    수정 2019-05-23 오전 8:50:20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초등학교 교사가 떠든다는 이유로 학생에게 스테이플러를 집어던져 학생이 심한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21일 오후 인천 한 초등학교 4학년 교실에서 50대 담임교사가 학생에게 스테이플러를 던져 안경을 쓰고 있던 A군이 눈가가 찢어지고 코가 부러지는 큰 부상을 입었다.

KBS는 A군의 피해 사진을 공개했다. 눈 위 아래가 모두 찢어져 봉합수술을 받은 A군 얼굴 사진에는 사고 당시 위험성이 그대로 드러난다. A군은 안경을 쓰고 있어 파편에 맞으면서 부상이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교사를 아동학대 혐의로 입건했다. 이 교사는 A군이 수업 시작 후에도 떠들어 홧김에 스테이플러를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는 해당 교사를 담임 업무에서 배제했다. 관할 교육청도 교사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