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기자수첩]56.2%의 투표율…누구의 손도 들지 않은 호남의 채찍질

  • 등록 2021-09-26 오후 3:03:57

    수정 2021-09-26 오후 10:10:48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의 `최대 분수령`으로 꼽혔던 지난 25일 광주·전남 지역 경선. 오후 6시가 조금 넘어 투표 결과가 공개되자 김대중컨벤션센터 앞은 “이재명은 합니다”란 환호와 “지켜줄게 이낙연”이란 함성이 부딪쳤다. 47.12%대 46.95%, 0.17%포인트(122표) 차의 이낙연 전 대표 승리. 이재명 경기지사의 `과반 5연승`을 저지한 첫 1위인 만큼, 지지자들의 감격은 남달랐다. 이 전 대표도 “역전을 향한 희망의 불씨”“매우 가슴 벅찬 시간”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이 지사 지지자들 역시 자신들의 승리라고 자평했다. 비록 득표에서 뒤지긴 했지만, 누적 득표율 52.90%로 과반을 유지하면서 `대세론`에 큰 지장이 없기 때문이다. 11만 3000표 가량의 차이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전략적 선택의 시작”(이낙연 캠프), “보수언론의 선동에도 꿈쩍 않은 굳건한 믿음”(이재명 캠프) 등 각 후보 캠프는 서로에게 유리한 쪽으로 받아들였다. 정치권 안팎에서도 `절묘한 표심`이라며 해석이 분분하다.

두 캠프 모두 간과한 것은 자타공인 `민주당의 뿌리이자 심장`이라는 호남의 바닥 민심이다. 민주개혁세력의 집권을 가능케 한 텃밭의 투표율은 56.20%. 추석 연휴에 투표가 시작된 점을 감안하더라도 누적 투표율(71.44 %)에 한참 못 미치는 초라한 성적표다. 이를 두고도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영향”“`원팀` 정신을 흔든 네거티브 때문”이라는 등 네 탓 공방이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선출을 위한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득표 결과 발표 직후 후보들이 인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 탄생 주역인 호남의 투표율이 저조한 것을 두고 뒷말이 많다. 정청래 의원은 “(호남 출신인 이낙연 후보를)1등을 만들어 줘서 체면을 살리게 했고 `원팀 정신`을 잊지 말라는 경고의 메세지”라고 풀이했다.

투표율에 담긴 민심은 눈 앞의 승리에 집착하면 정권재창출은 요원할 것이란 채찍질은 아니었을까. 호남은 무엇을, 누구를 위해 승리해야 하는지 대선주자들에게 다그쳐 묻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