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캐치패션, 허위광고 혐의로 명품 플랫폼 3사 공정위 제소

발란, 트렌비, 머스트잇 공정위 제소
“거짓 광고로 소비자 오인성 및 공정거래 저해성 심각”
형사 고발 이어, 같은 혐의로 공정위에 신고
  • 등록 2021-09-30 오전 9:24:46

    수정 2021-09-30 오전 9:24:46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명품 쇼핑 플랫폼 캐치패션이 동종업계 3사인 발란, 트렌비, 머스트잇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했다. 저작권위반과 거짓·과장 광고를 묵과하지 않고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앞서 캐치패션은 같은 혐의로 3사를 형사 고사한 바 있다.

(사진=캐치패션)
캐치패션을 운영하는 스마일벤처스의 법무대리인 법무법인 세움은 발란, 트렌비, 머스트잇이 정식 계약을 맺지 않고 해외 명품채널의 정보를 도용해 사용한 혐의로 공정위에 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정호석 세움 대표변호사는 “3사는 매치스패션, 마이테레사, 파페치, 네타포르테, 육스 등 해외 메이저 명품 판매채널의 상품 정보 이용 및 판매를 허가받는 계약 체결 사실이 없다”며 “이들 3개사의 표시·광고행위는 표시광고법 제3조 제1항 제1호가 금하는 거짓·과장 광고로서 소비자 오인성 및 공정거래 저해성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 이상의 소비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신속한 제재가 필요하며, 공정거래 질서를 저해하는 행위가 반복되지 않도록 엄중히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장 변호사는 트렌비가 판매자를 ‘프리모클럽’이란 이름으로 통칭해 정보와 유통경로를 감추었다고 했다. 발란에 대해서도 캐치패션 공식 파트너사의 상품을 판매할 권한이 없으면서 상품을 무단 도용하고, 이들을 판매자로 명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세움은 이들 3사가 언론 보도 이후 문제되는 부분을 삭제하거나 수정하고 있다고 했다.

장 변호사는 “이들 3사가 모두 사실 무근이라는 공식 입장을 내놓는 동시에 문제되는 부분을 수정한 정황을 발견했다”며 “상품 판매 페이지 내에서 직접적인 표시만 삭제하거나, 판매자명 또는 상품 이미지를 변경하고 여전히 상품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