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한 이탈리아 상공회의소, 2021 'True Italian Taste Project' 성료

파스타, 피자, 와인, 리큐르, 젤라토 등 다양한 세미나와 마스터클래스 진행
  • 등록 2021-09-30 오전 9:25:00

    수정 2021-09-30 오전 9:25:00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주한 이탈리아 상공회의소(이하 상공회의소)는 정통 이탈리아 음식문화 장려 및 보호를 위한 2021 트루 이탈리안 테이스트 프로젝트(True Italian Taste Project)를 성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탈리아 리큐르의 밤 (사진제공=주한 이탈리아 상공회의소)
상공회의소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정통적인 이탈리아 음식, 식문화를 장려하고 보호하는 것과 더불어 해외에서 100% 메이드 인 이탈리아(Made in Italy) 제품에 대한 지식과 의식적인 소비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했다.

상공회의소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파스타, 피자, 와인, 리큐르, 젤라토 등 다양한 세미나와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했다. 올해 진행된 이벤트는 총 5가지로 △오렌지 와인 테이스팅 마스터 클래스(Orange Wine Tasting Masterclass) △트루 이탈리안 테이스트 퀴즈 쇼(True Italian Taste Quiz Show) △라 베라 피자 나폴레타나 by 지노 소르빌로(La Vera Pizza Napoletana by Gino Sorbillo) △이탈리아 리큐르의 밤(Italian Liqueurs Night) △젤라토 마스터 클래스(Gelato Masterclass)이다.

우선, ‘오렌지 와인 테이스팅 마스터 클래스’는 베네치아 줄리아에서 생산된 오렌지 와인 품종을 알리는 것을 목표로 진행했다. 총 여섯 군데의 와이너리에서 6종의 오렌지 와인의 각 지역의 특색과 더불어 와인 별 특징 및 개성을 설명했으며, 와인 고유의 독특한 특징을 극대화하기 위해 몬타시오(Montasio)와 프로슈토 산 다니엘레 디오피(Prosciutto di San Daniele DOP)와 같은 정통 이탈리아 치즈 및 햄과 페어링했다.

‘트루 이탈리안 테이스트 퀴즈 쇼’는 소비자들의 의식적인 소비를 장려하기 위해 진행됐다. 줌(Zoom)을 통하여 이탈리안 쉐프 파브리치오 페라리(Fabrizio Ferrari)와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Alberto Mondi)가 참여해 이탈리아의 생산지 인증제인 PDO(Protected Designation of Origin)와 PGI(Protected Geographical Indication) 제품에 대한 퀴즈쇼를 개최했다.

‘라 베라 피자 나폴레타나 by 지노 소르빌로’는 지난 6월 핏제리아 볼라레(Pizzeria VOLARE)에서 나폴리 유명 피자장인 지노 소르빌로가 참여해 이탈리아 현지에서 줌을 통해 정통적인 나폴리 피자와 레시피를 소개하고 한국에서는 핏제리아 볼라레의 정두원 셰프가 시연하며 이원 생중계 되었다.

‘이탈리아 리큐어의 밤’은 지난 8월 온라인 세미나로 진행됐으며, 이탈리아의 독자적인 리큐어 문화와 칵테일들을 소개하는 동시에 한국 시장에서 고품질 이탈리아 제품의 입지를 강화, 홍보하고 보호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했다.

마지막으로 ‘젤라토 마스터 클래스’는 밥비 코리아(Babbi Korea)의 셰프와 필리포 밥비(Filippo Babbi) 셰프와 함께 진정한 이탈리안 젤라토를 만드는 비법을 배우고 직접 맛보고 발견하는 시간을 가졌다.

상공회의소 관계자는 “한국사람들의 웰빙라이프에 높아진 관심은 한국 시장에 진출을 희망하는 이탈리아 기업에게 중요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프로젝트를 통해 이탈리아 전통 농식품과 그 정통 요리법을 올바르고 효과적으로 전달하여 진정한 이탈리아의 맛을 알리는 것과 함께 양국의 식문화 교류의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