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당국, 합천·고령 산불에 대해 조사·감식 착수

이번 산불로 675㏊에 영향…발화원인 파악 및 가해자 검거
  • 등록 2022-03-01 오후 1:11:30

    수정 2022-03-01 오후 1:11:30

최병암 산림청장이 1일 오전 경남 합천군, 경북 고령군 산불 진행 상황을 공중지휘헬기에 탑승해 산불규모와 진화상황을 파악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제공


[합천=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산림당국이 경남 합천과 경북 고령에서 발생한 대형산불에 대해 조사·감식에 착수한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28일 오후 2시 26분경 경남 합천군 율곡면 노양리 일원에서 발생한 산불에 대해 조사·감식에 착수한다고 1일 밝혔다. 1일 오전 11시 50분 기준 합천·고령 산불의 영향구역은 675㏊이다. 산림청은 산불조사·감식을 위해 국립산림과학원 2명과 한국산불방지기술협회 2명의 산불조사·감식전문가를 ‘산불전문조사반’으로 구성해 1일 오전 일출과 동시에 긴급히 현장에 투입했다. 산불조사감식은 산림보호법에 따라 산림청장 또는 지역산불관리기관의 장이 산불피해지에 대한 산불원인과 현황에 관한 조사를 실시한다. 주요 조사·감식 사항은 산불의 발화원인, 발화 지점, 확산 경로 등에 대한 조사, 산불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등에 대한 조사, 산불 가해자 검거를 위한 증거 조사 등이다. 이 중 산불로 소실된 임목에 대한 조사·감식 결과는 탄소배출량 산정은 물론 미세먼지방지 정책 등 중요한 국가산불통계와 산불조사정보체계 구축 자료로도 활용된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남태헌 차장은 “이번 산불에 대한 철저한 조사·감식을 통해 산불 원인을 분석해 가해자 검거는 물론 엄격한 사법조치와 피해보상을 할 계획”이라며 “비록 실수에 의한 산불이라도 3년 이하 징역에 처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