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198.84 0.22 (+0.01%)
코스닥 1,029.46 7.84 (+0.77%)

[뉴스새벽배송]S&P·나스닥 또 최고치…게임스탑 주가 ‘폭주’

美 증시 혼조세…S&P500·나스닥 최고치
일부 종목 투기판…‘게임스탑’ 하루 주가 140% 널뛰기
이라크 원유 공급 불안에…WTI 1% 상승
韓 작년 경제성장률 -1.0%…외환위기 후 첫 역성장
  • 등록 2021-01-26 오전 8:24:38

    수정 2021-01-26 오전 8:24:38

[이데일리 박정수 기자] 뉴욕 증시가 혼조세를 보였다. 다우지수는 하락세를 보인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재차 신고점을 갈아치웠다. 다만 장중 흐름을 보면 일부 종목들이 펀더멘털과 무관한 투기 장세를 보이는 등 급격한 변동성을 보였다. 특히 게임스톱 주가가 급등하자 다시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져 나오며 하락 전환하기도 했다. 하루 주가 등락폭이 140%에 달했다. 이에 대해 한편에서는 닷컴 버블을 연상케 한다는 분석마저 나온다.

개장 전 나온 작년 한국 경제성장률은 -1.0%로 외환위기 이후 첫 역성장을 보였다. 다만 한국은행의 예상치였던 -1.1%에 비해서는 감소폭이 작았다. 다음은 개장 전 주목할 만한 주요 뉴스들이다.

△사진=AP/연합뉴스 제공
S&P500·나스닥 사상 최고치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36% 오른 3855.36에 마감해 역대 최고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69% 상승한 1만3635.99에 거래를 마쳐 역시 가장 높은 수준. 반면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0.12% 하락한 3만960.07을 기록했다.

-이번주 본격적으로 나오는 기업 실적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 26일 스타벅스, 버라이즌, 마이크로소프트, 27일에 애플, 테슬라, 페이스북이 실적 발표. 이번주 30개 다우 종목 중에서 11개, S&P500 종목 가운데 111개가 실적을 공개.

-애플은 실적 기대감에 2.8% 올라 142.92달러를 기록. 같은 날 실적을 공개하는 테슬라는 4% 급등해 사상 최고. 마이크로소프트(MS)는 1.58%, 페이스북은 1.28% 상승.

美 게임업체 ‘게임스탑’ 하루 주가 140% 널뛰기

-주요 외신이 주목한 종목은 오프라인 게임업체 ‘게임스탑’. 게임스탑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18.12% 오른 주당 76.79달러에 거래를 마쳐. 이날 오전 10시45분께 게임스탑 주가는 무려 144.59달러까지 치솟았고, 불과 2시간40분 후인 오후 12시25분께 61.13%까지 폭락. 하루 주가 변동 폭이 140%를 넘어.

-지난 22일에도 게임스탑은 51% 급등. 게임스탑의 주가는 2주 전 20달러선에서 80달러선으로 4배 가까이 뛰어. 게임스탑의 기업가치와 관련해 주목할 만한 호재는 없으나 미국의 젊은 층이 주로 사용하는 메시지앱 ‘레딧’에서 게임스탑에 대한 관심이 폭증하면서 주가도 급등세.

-게임스탑이 미국 상장 종목 가운데 공매도가 가장 많다는 점에 주목. 행동주의 투자자들이 게임스탑 이사회 합류 소식이 전해진 후 주가가 급등하자 개인투자자들의 데이트레이딩 매수가 몰렸고 공매도에 나섰던 이들이 환매수에 나서며 주가를 끌어올린 것으로도 추정.

작년 韓 경제성장률 -1.0%…외환위기 이후 첫 역성장

-한국은행은 26일 작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가 1년 전보다 1.0% 감소했다고 밝혀. 실질 경제성장률이 1998년 외환위기 당시 -5.1%를 기록한 이후 첫 감소세. 다만 한은이 작년 11월 예측한 -1.1% 성장세보다는 높은 수치.

-내수는 성장세는 -1.4%를 기록한 반면 순수출은 0.4%를 기록. 민간은 -2.0% 성장률을, 정부는 1.0% 성장률을 보여. 정부 재정 지출이 성장률 방어.

-민간소비는 5.0% 감소해 1998년(-11.9%)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기록. 2003년 신용카드 사태(-0.4%) 이후 처음으로 민간소비 감소세.

-수출은 2.5% 감소해 1989년(-3.7%)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 수입도 3.8% 줄어 2009년(-6.9%)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보임.

-정부 소비가 5.0% 증가, 민간소비 감소분을 메워줬거 설비투자는 6.8% 증가했음. 2017년 반도체 호황기(16.5%) 이후 3년만에 증가세로 전환.

바이든, ‘미국제품 우선구매’ 행정명령

-2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미국 제품 구매를 우선하겠다는 기조를 천명하고 이런 내용이 담긴 ‘바이 아메리칸’(미국제품 구매) 행정명령에 서명. 이 행정명령은 미국산 상품 구매 확대를 위해 연방기관이 미국 기업과 근로자로부터 더 많은 상품·서비스를 얻도록 요건을 강화. 자재와 제품, 서비스를 외국이 아닌 미국에서 조달하도록 요구하는 기존 법률 시행령을 강화.

유엔 “올해 세계 경제 4.7% 상승 예상”

-25일(현지시간) 유엔 경제사회사무국은 ‘세계경제전망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4.7% 상승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손실을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세계 경제 성장률이 4.3% 하락한 바 있어. 선진국의 성장률이 지난해 5.6% 하락했으나 올해는 4% 상승할 것으로 예상. 개발도상국은 지난해 2.5% 하락했으나 올해는 5.7% 상승할 것으로 전망.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억명 넘어

-26일(한국시간)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누적 인구가 1억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 통계 집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는 이날 오전 3시 30분께 글로벌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1억1만10명으로 집계. 누적 사망자 수는 214만4141명으로 집계. 지난해 세계은행(WB)이 추계한 세계 인구가 76억7353만명인 것에 비춰보면 지구촌 인구의 1.3%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는 셈.

이스라엘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감염율 0.01%”

-2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최대 의료관리기구(HMO) 마카비는 화이자 백신을 2회 접종받은 12만8600여명 가운데 20명만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혀. 이스라엘인들은 지난해 12월19일부터 화이자 백신의 1회 접종분을 맞기 시작. 지금까지 총 인구 900만명 가운데 260만명 이상이 1회 접종을 받았고, 약 120만명이 2회분까지 접종을 마쳐.

이라크 원유 공급 불안에…WTI 1% 상승

-2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3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1% 오른 52.77달러에 거래를 마쳐. 이라크가 1~2월 산유량을 하루 360만배럴로 줄인다는 소식이 유가에 호재로 작용.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44분 현재 배럴당 0.8%(0.43달러) 오른 55.84달러에 거래.

-금값은 약보합. 뉴욕상품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 내린 1855.20달러에 마감.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