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화이자·모더나 등 글로벌 제약사…오미크론 백신 개발 착수

대다수 글로벌 제약사 "이미 백신 테스트·개발 진행중"
모더나·화이자·J&J·AZ·노바백스 등 잇단 성명 발표
  • 등록 2021-11-28 오후 2:55:15

    수정 2021-11-28 오후 2:55:15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세계 주요 코로나19 백신 제조업체들이 새 변이 ‘오미크론’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나섰다. 세계보건기구(WHO) 및 과학자 등 전문가들로부터 오미크론에 대해 높은 전염력, 백신 무력화 가능성 등 우려 섞인 경고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27일(현지시간) CNBC와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이날 성명을 통해 새로운 코로나19 우려 변이종, 오미크론에 대응하기 위한 부스터 샷 개발에 착수했다면서 “지난 며칠 동안 ‘논스톱’으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모더나는 △기존 백신의 1회 투여 용량을 늘리는 방식 △기존 병원체와 새 변이에 동시 대응이 가능한 ‘다가 백신’ 개발 방식 △오미크론 변이에 직접 대응하는 새로운 백신 개발 방식 등 3가지 방안에 대한 효과를 연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초 실험용 백신이 만들어지기까지 60~90일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했다.

모더나는 승인을 받은 백신의 부스터 샷을 투여하는 것이 현재로썬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유일한 전략이라면서, 오미크론 변이에 특화한 부스터 샷(추가 접종)을 개발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스테판 방셀 모더나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처음부터 우리는 팬데믹(대유행)을 물리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해왔다. 바이러스가 진화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오미크론 변이의 돌연변이는 우려스럽다. 며칠 동안 우리는 이 변이를 다루기 위한 우리의 전략을 실행하기 위해 가능한 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도 이날 “전문가들의 우려를 이해하며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조사를 즉각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늦어도 2주 안에 더 많은 실험 데이터를 확보, 오미크론이 ‘탈출 변이’(escape variant)가 될 수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탈출 변이란 기존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의 조정이 필요한 경우를 뜻한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기존 백신의 효과가 떨어지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새로운 변이처럼 보이도록 설계된 유사 바이러스를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또 기존 mRNA 백신을 6주 이내에 오미크론 변이에 적응시킬 수 있으며, 탈출 변이가 확인될 경우 100일 이내에 새로운 변형 백신을 배송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스트라제네카 역시 오미크론이 확산하고 있는 보츠와나와 에스와티니에서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특히 옥스포드 대학과 공동 개발한 백신 플랫폼이 새로운 변이가 출현할 때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을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미 제약사 노바백스와 존슨앤드존슨이 각각 성명을 내고 오미크론 변이를 겨냥한 새로운 백신 테스티 및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노바백스는 “기존 코로나 백신에 사용된 기술을 오미크론 변이에 신속하게 적용할 수 있다”면서 “노바백스 백신이 새 변이에 대한 보호를 제공할 것”이라고 낙관했다.

존슨앤드존슨은 오미크론을 겨냥한 백신 효과를 테스트하고 있다면서 “오미크론에서 가장 우려되는 스파이크 단백질 변이를 다량으로 보유한 부분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제약사들이 발빠르게 대처하는 이유는 시장을 선점하려는 의도도 있지만, 오미크론이 스파이크 단백질에 유전자 돌연변이를 32개(델타변이 16개의 두 배)나 보유하고 있어 전염력이 높고 기존의 백신 효능을 무력화시킬 가능성도 큰 것으로 우려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외신들은 설명했다.

감염병혁신연합(CEPI)의 리처드 해체트 CEO는 “새로운 변이는 더 많은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연구 및 개발의 필요성을 보여준다”면서 “물론 전 세계 사람들에게 백신 접종을 계속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현재의 코로나19 백신을 개선해 여러 변이체에 더 효과적인 백신을 만드는 데 노력과 자원을 집중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미크론 확산 이후 mRNA 백신 제조업체들의 주가는 지난 26일 급등했다. 모더나는 21%, 바이오엔테크가 17%, 화이자가 7% 각각 상승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