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야구' 이승엽 감독 "마음 굳게 먹었다" 왜?

  • 등록 2022-10-02 오후 3:41:35

    수정 2022-10-02 오후 3:41:35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최강 몬스터즈가 첫 독립구단과 경기를 펼친다. 상대는 독보적인 공격력을 자랑하는 파주 챌린저스다.

3일 방송하는 JTBC ‘최강야구’ 17회. (사진=JTBC)
3일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7회에서는 팀 창단 이후 첫 독립구단과의 대결을 앞둔 최강 몬스터즈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승엽 감독은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하는 파주 챌린저스와 대결을 앞두고 김선우 해설위원을 긴급 호출한다. 김선우 해설위원은 이승엽 감독의 갑작스러운 부름에 한 번 놀라고, 예상치 못했던 선발 라인업에 또 한 번 놀랐다는 후문이다.

이승엽 감독은 “아침까지 이 선수를 생각하지 못했다. 언젠가 기회가 올까 생각하고 마음을 굳게 먹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긴다. 과연 그가 파주 챌린저스를 상대로 어떤 비장의 카드를 꺼내 들었을지 더욱 궁금해진다.

하지만 최강 몬스터즈와 경기를 앞둔 파주 챌린저스는 승리를 향한 강한 자신감을 보인다. 파주 챌린저스는 프로 출신만 무려 10명을 보유했으며, 독보적인 공격력으로 전 타선이 위협적인 팀이다. 이들은 “걱정이 너무 안 돼서 걱정이 되는 부분”이라며 자신감을 과시한다.

시작부터 험난한 스테이지 2에 돌입한 최강 몬스터즈의 경기는 오는 3일 오후 10시 30분 방송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7회에서 만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