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셀바이오, ‘모노바디 기반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국제특허 출원

  • 등록 2022-05-27 오전 9:41:22

    수정 2022-05-27 오전 9:41:22

[이데일리 김응태 기자] 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 박셀바이오(323990)는 모노바디(Monobody) 기반의 차세대 항암면역세포치료제(CAR-T)의 국제특허(PCT) 출원이 완료됐다고 27일 밝혔다.

박셀바이오 모노바디 기반 CAR-T 치료제와 기존 치료제 비교 이미지. (사진=박셀바이오)


CAR-T 치료제는 환자의 면역세포에 유전자 조작 과정을 거쳐 다시 투여하는 차세대 항암면역세포치료제다. 암세포의 특정 항원을 추적할 수 있는 ‘키메릭 항원 수용체(CAR, Chimeric Antigen Receptor)’를 면역세포의 일종인 T세포에 결합해 환자의 면역계를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암을 치료한다.

CAR-T 치료제는 높은 치료 효과로 이른바 ‘꿈의 항암제’라고 불린다. 다만 고형암의 경우 환자마다 다른 항원을 발현하는 이형질성(heterogeneity) 등과 같은 특성으로 암세포를 인식하기가 쉽지 않아, 항원의 변이가 비교적 단순한 혈액암 위주로 개발돼왔다.

박셀바이오에서 개발한 모노바디는 기존 CAR-T 치료제가 주로 이용하는 항체단편(scFv)의 3분의 1 크기로 이론적으로 3개의 수용체를 동시에 발현할 수 있다. 이는 전체 암의 90%를 차지하는 고형암을 표적으로 하는 CAR-T 세포치료제 개발에 큰 강점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박셀바이오는 고형암 대상 CAR-T 치료제 개발에 주력한다는 입장이다. 지난해 5월 특허 출원한 모노바디 기반 CAR-T 치료제에 이어, 올해 3월에도 PD-L1을 특이적으로 인식하는 CAR-T 치료제를 개발해 공동으로 특허 출원한 바 있다. 이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이어 나가며 국제학회 등에서 성과를 발표하고 있다.

박셀바이오 관계자는 “국내 특허 출원에 이은 국제 특허 출원으로 고형암을 대상으로 한 CAR-T 치료제의 선두주자로 한 발짝 더 나아가고자 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우수한 기술개발을 통해 앞으로도 발전된 성과를 보이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