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활한 골든스테이트, 3년 만에 NBA 파이널 진출

  • 등록 2022-05-27 오후 5:24:23

    수정 2022-05-27 오후 5:25:32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댈러스 매버릭스를 누르고 3년 만에 미국프로농구 파이널에 복귀했다. 서부콘퍼런스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는 골든스테이트 선수들. 사진=AP PHOTO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댈러스 매버릭스의 반격을 잠재우고 3년 만에 미국프로농구(NBA) 파이널에 복귀했다.

골든스테이트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1~22 NBA 서부콘퍼런스 결승(7전 4승제) 5차전 홈 경기에서 댈러스를 120-110으로 눌렀다.

1, 2, 3차전을 내리 이긴 뒤 지난 25일 4차전을 내준 골든스테이트는 댈러스의 추격을 더이상 허용하지 않고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파이널 진출을 확정했다.

골든스테이트가 파이널에 오른 것은 2018~19시즌 이후 3년 만이다. 3년 전에는 당시 카와이 레너드를 앞세운 토론토 랩터스에 2승 4패로 패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당시 골든스테이트는 케빈 듀랜트, 클레이 탐슨 등 주축 선수들의 부상 공백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지난 두 시즌 동안 플레이오프에도 오르지 못하는 침체기를 겪었던 골든스테이트는 에이스 스테픈 커리가 중심을 잡고

오랜 기간 부상에 시달렸던 탐슨이 부활하면서 자신감을 회복했다. 특히 조던 풀, 앤드류 위긴스, 조너선 쿠밍가 등 젊은 선수들의 성장이 팀에 큰 힘이 됐다.

이번 시즌 포함, 최근 8시즌 중 6차례 챔프전에 진출한 골든스테이트는 2017~18시즌 이후 4년 만이자 통산 7번째 NBA 우승을 노린다. NBA 파이널은 다음 달 3일부터 7전 4선승제로 열린다.

골든스테이트가 파이널 상대는 보스턴 셀틱스 대 마이애미 히트의 동부콘퍼런스 결승전 승자다. 다음 달 3일부터 NBA 파이널(7전 4선승제)을 펼친다. 현재 보스턴 셀틱스가 마이애미 히트에 3승 2패로 앞서 있다.

반면 서부콘퍼런스 4번 시드 댈러스는 2라운드에서 정규리그 1위 팀 피닉스 선스를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11년 만에 콘퍼런스 결승까지 올랐지만 골든스테이트의 벽을 넘지 못한 채 시즌을 마감했다.

탐슨이 3점 슛 8개를 포함해 32점을 터뜨리며 승리 일등공신이 됐다. 앤드루 위긴스가 18점 10리바운드, 드레이먼드 그린이 17점 9어시스트 6리바운드를 보탰다.

커리는 득점은 15점에 그쳤지만 어시스트 9개를 기록하는 등 동료들을 살리는 플레이에 무게를 뒀다. 이날 골든스테이트는 선발 5명이 모두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는 고른 활약을 펼쳤다.

시리즈 평균 23.8점 7.4어시스트 6.6리바운드를 기록한 커리는 올 시즌부터 서부콘퍼런스 파이널 MVP에게 주는 ‘매직 존슨 트로피’의 주인공이 됐다. 동부 콘퍼런스 파이널 MVP는 ‘래리 버드 트로피’를 받게 된다.

댈러스는 간판스타 루카 돈치치가 28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 스펜서 딘위디가 26점으로 분전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4차전에서 무려 20개 3점슛을 성공시켜 골든스테이트를 무너뜨렸던 댈러스는 이날도 17개나 집어넣는 괴력을 발휘했다. 하지만 리바운드에서 34-51로 크게 뒤진 것이 결정적 패인이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