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쉽게 NFT 발행" 그라운드X, '크래프터스페이스' 첫 선

이미지, 동영상 업로드 하면 NFT 즉시 발행
베타 서비스 기간 수수료 없어
NFT 마켓 '오픈씨'서 오늘부터 거래 개시
  • 등록 2021-05-25 오전 9:50:53

    수정 2021-05-25 오전 9:50:53

클레이튼 기반 NFT 생태계 구조 (사진=그라운드X)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인 그라운드X가 누구나 쉽게 대체불가토큰(NFT)를 발행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놨다.

그라운드X는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NFT를 발행할 수 있는 ‘크래프터스페이스’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이미지나 동영상 기반의 파일을 업로드하면 클레이튼 기반의 NFT 표준인 ‘KIP-17’로 즉시 발행해준다.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관한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쉽게 NFT를 발행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완성된 NFT는 크래프터스페이스 메인 페이지에 다른 이용자가 발행한 NFT와 함께 전시할 수 있다. 베타 서비스 기간이어서 별도의 수수료(가스비) 없이 무료로 NFT를 발행할 수 있다.

또한 크래프터스페이스는 웹브라우저용 지갑 ‘카이카스’와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세계 최대 NFT 마켓플레이스인 ‘오픈씨’에서 NFT를 등록하고 거래할 수 있다. 회사 측은 “클레이튼은 이더리움 다음으로 오픈씨와 결합하는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오픈씨에서는 클레이튼 기반 게임 서비스인 ‘파이브스타즈 포 클레이튼’과 ‘왕국의 영예(Honor of Kingdoms)’에서 발행한 NFT 게임 아이템, 스포츠 경력관리 서비스인 ‘위드(WITH)’에서 발행한 NFT 스포츠 아이템 등을 조회할 수있다. 향후 클레이튼 기반 서비스에서 발행하는 디지털 아트, 수집품, 게임 아이템 등 다양한 NFT가 추가로 공개될 예정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클레이튼에서 누구나 손쉽게 NFT를 만들고, 이를 글로벌 시장에서 뽐낼 수 있는 NFT 선순환 구조를 구축했다”며 “그라운드X가 다져놓은 인프라를 발판삼아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누구든 글로벌 NFT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크래프터스페이스는 클레이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접속할 수 있다. 웹 브라우저의 확장 프로그램으로 작동하는 카이카스는 구글 크롬 웹스토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