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반구대 암각화 발견 47주년 기념 중견시인 화시전 개최

김남조, 이건청 등 36명 시인 참여
  • 등록 2017-12-25 오후 12:02:25

    수정 2017-12-25 오후 12:02:25



[이데일리 채상우 기자] 울산 반구대포럼은 오는 27일 울주군 반구대교육문화센터에서 국보 반구대 암각화와 천전리 각석의 암각화 발견 47주년을 맞아 세계문화유산 등재 기원 화시전을 연다.

화시전은 시에 그림이 딸린 시화전이 아니라 암각화와 암각화 속의 그림에 시인의 감성으로 적은 시의 육필원고 원본을 전시한다. 전시에는 반구대포럼이 추진 중인 대곡천 암각화의 보존과 세계유산 등재 운동의 참뜻을 함께하는 36명의 원로와 중견 시인이 재능기부로 참여한다.

김남조, 이건청, 강은교, 김종해, 감태준, 김후란, 김성춘, 구광렬, 나태주, 신달자, 송재학, 윤후명, 오탁번, 오세영, 정호승, 정희성, 최동호, 최문자, 허영자 등 한국 현대 시단의 원로ㆍ중견 시인 등이다.

화시전 공동추진위원장인 이건청 전 한국시인협회장은 “이 땅의 선사인들이 창작한 대곡천 암각화들이 2000년대 시인들에 의해 새 생명으로 태어났다”며 “멸절 위기에 처한 암각화의 소중한 가치를 널리 알리고, 근본적 보존대책을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