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승리 "중국인 여성과 사진? 요청 거부안해...기억에 없다"

"평소 사진 찍자 요청하면 대부분 찍어드려"
"해당 여성, 누군지 제대로 기억도 안나"
  • 등록 2019-02-13 오후 7:25:43

    수정 2019-02-13 오후 7:25:43

승리 (사진=YG제공)


[이데일리 스타in 박현택 기자] 빅뱅 승리가 마약 유통책으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여성과의 사진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라고 선을 그었다.

승리는 최근 ‘버닝썬 사건’ 최초 고발자인 김상교씨가 SNS을 통해 공개한 자신과 중국인 여성 ‘애나’(SNS 닉네임)와의 사진에 대해 “클럽에 있다가, 함께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시기에 찍어드린 것”이라며 “사진을 찍은 시점이 정확하게 언제인지, 저 분이 어떤 분인지 잘 기억이 나질 않을 정도”라고 말했다.

승리는 이어 “저와 팬분이 함께 찍은 사진은 인터넷이나 SNS, 커뮤니티에 수없이 올라와 있다”며 “클럽에 있으면 편하게 다가와 사진을 요청하시는 분들이 많으시고, 대부분 거리낌없이 촬영에 응해드렸다”고 말했다.

중국인 여성 ‘애나’는 지난해 10월 승리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하며 ‘열심히 일해야 승리 대표와 사진을 찍지. 이번 주 취했다가 열일’이라고 쓴 바 있다. MBC는 최근 ‘애나’가 버닝썬 내에서 마약류를 공급하는 핵심인물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경찰은 13일 애나를 조사할 계획이지만 아직까지 이 여성과 연락이 닿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