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다문화가족 사연 경청…“편견·차별 넘어서자” 격려

26일 서울숲 ‘세상모든가족함께 숲속나들이’ 행사 참석
미혼모·다문화가족 등 다양한 가족과 토크콘서트 참여
“편견과 차별 넘어 모든 가족이 평등·존엄한 포용국가로”
  • 등록 2019-05-26 오후 3:52:32

    수정 2019-05-26 오후 3:56:16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26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을 방문해 숲 속 작은 놀이터에서 다문화가족과 대형 천의 모서리를 잡고 공을 튕겨 받는 놀이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는 26일 미혼부·미혼모·다문화 가족의 가슴아픈 사연을 경청한 뒤 “편견과 차별을 넘어 더불어 살아가자”고 격려했다.

김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 성동구 서울숲 가족마당에서 열린 ‘세상모든가족함께 숲속나들이’ 행사에 참석, 다양한 가족들의 당당한 삶을 응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행사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개최된 것. 미혼부·미혼모·다문화 가족 등 다양한 가족에 대한 포용성을 확장하고 사회적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목적이다. 여성가족부 주관 하에 보건복지부, 문화체육관광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서울시와 기업이 함께한 민관 합동 캠페인의 첫 행사다.

미혼모 이연지(40) 씨는 “혼자 아이를 낳는 데는 용기가 필요했다”며 “아이를 잘 기를 수 있도록 사회 인식과 법과 제도가 바뀌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수진(38) 씨는 “미혼모의 어려움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며 “미혼모단체에 근무하면서 미혼모를 돕기 위해 사회복지학과에 재학 중”이라고 말했다.

김슬기(27세) 씨는 “아이와 함께 지하철을 타면 ‘아빠는 어디 있니’?라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같은 한부모라도 미혼부에 비해 미혼모는 겹겹의 편견에 쌓여 있다”고 밝혔다. 노승후(40세) 씨는 “처음에는 아이들이 ‘왜 우리집은 아빠가 어린이집에 데리러 와’라고 물었다”며 “주부 아빠에 대한 낯선 시선과 편견이 여전히 남아 있지만, 전업주부가 되면서 부부 간에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커졌다”고 말했다.

베트남 결혼이주여성 박지영(29세) 씨는 “베트남에서 왔다고 하면 가난한 나라에서 왔다는 동정의 시선이 여전히 느껴져서 불편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박 씨는 경찰이 되려면 한글 이름이 필요해서 ‘김포 박’ 씨의 시조가 되었다.

김 여사는 현 정부 출범 이후 △한부모가족 지원 확대 △미혼모 차별 해소 등 다양한 가족에 대한 꾸준한 관심을 기울여왔다. 특히 다문화 가족이나 미혼모 가족을 청와대에 초청하거나 미혼모들이 출연한 뮤지컬을 관람하기도 했다.

김 여사는 이날 행사에 초청된 다문화 가족들과 함께 숲속 놀이터에서 커다란 천으로 공을 올리는 협동놀이를 함께했다. 또 이날 프로그램의 하나인 ‘숲속 가족사진관’에서 가족사진을 촬영하는 가족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김정숙 여사는 토크콘서트 이후 가족캠페인에 함께한 민간기업 부스를 방문, 격려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