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반도체 부진에도 상승…장중 6.9만원[특징주]

  • 등록 2023-09-27 오전 9:16:49

    수정 2023-09-27 오전 9:16:49

[이데일리 이은정 기자] 삼성전자(005930)가 1% 미만 상승해 장중 6만9000원선을 넘나들고 있다.

27일 마켓포인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5분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500원(0.73%) 오른 6만9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 18일(7만200원) 이후 7만원선을 하회하다, 지난 21일 6만9000원선 부근에서 등락을 이어가고 있다.

간밤 미 증시에서 반도체 업종이 부진했음에도 반등하는 모습이다. 미 국채금리 상승 등 영향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가 1.57% 하락하고, 반도체 업종도 부진한 흐름을 보였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는 이날 1.77% 하락했다.

온세미컨덕터는 모건스탠리가 강력한 성장 이슈가 있으나 증거가 있어야 한다고 언급하자 4.56% 급락했다.브로드컴은 2.12%, 램리서치는 2.35% 하락하는 등 미 국채금리 상승 영향에 여타 반도체 종목도 부진했다. 마이크론은 0.93% 하락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추석 휴 기간 양호한 결과가 예상되는 마이크론 실적이 발표되는 점은 관련 업종에 우호적”이라며 “미국 8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둔화되고 중국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되는 점도 국내 증시에 긍정적으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