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75.90 41.65 (+1.58%)
코스닥 899.34 8.05 (+0.9%)

네오사피엔스, AI 성우서비스 `타입캐스트` 가입자 10만명 돌파

원천기술로 맥락파악·감정표현이 우수한 인공지능 성우 음성 제공
고음질 베타 서비스, 외국인 AI 성우 캐릭터 등 서비스 고도화 집중
  • 등록 2020-10-30 오전 8:44:06

    수정 2020-10-30 오전 8:44:06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네오사피엔스는 인공지능(AI) 성우 서비스 `타입캐스트(typecast)`의 유효 가입자가 10만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타입캐스트는 전문 성우들의 목소리 녹음 데이터를 기반으로 60여종의 인공지능 성우 음성을 제공하는 더빙 서비스다. 개발사 네오사피엔스만의 음성·언어 인공지능 원천 기술이 적용돼 문장의 맥락 파악, 감정 표현, 운율 조절 등 고도화된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음성을 생성한다. 목소리 녹음과 편집 등에 어려움과 번거로움을 겪던 콘텐츠 제작자들이 주로 이용하고 있다.

네오사피엔스는 올해 초부터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수업이 불가피해진 전국 초·중·고·대학 교사들의 교육자료 제작도 지원하고 있다. 교육자료 제작 과정에서 필요한 음성 자료를 타입캐스트에서 전면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 것이다. 현재 1500여 곳 이상의 학교에서 이용하고 있고, 최근 천안교육지원청이 개발해 공식 배포한 인공지능 기반 스마트 교육 자료에도 활용된 바 있다.

타입캐스트는 성별, 목소리 분위기, 콘텐츠 종류 등 다양한 카테고리로 분류된 60여 종의 인공지능 음성에 최근 고음질(HD) 베타 서비스를 적용, 보다 쉽게 양질의 콘텐츠를 생성할 수 있도록 음질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글로벌 사용자를 대상으로 한 영어 AI 성우 캐릭터를 5종으로 늘려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사용자 수도 증가하고 있다.

김태수 네오사피엔스 대표는 “타입캐스트는 AI 음성 합성 분야에서 전 세계 최고의 서비스로 자리매김해 콘텐츠를 만드는 누구나 성우·아나운서 등의 인공지능 연기자를 쉽고 빠르게 캐스팅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네오사피엔스는 소량의 녹음 데이터로 특정 인물의 목소리를 딥 러닝, 풍부한 감정 표현이 가능한 음성으로 합성하는 등 독보적인 원천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된 다수 특허 출원은 물론 주요 방송사 등과 협업해 미디어·엔터테인먼트 분야의 혁신을 주도 중이다. 최근 대교, 웅진씽크빅과 함께 `영리한 아이가 위험하다`, `군주론`, `스몰빅` 등 인공지능 성우가 낭독한 오디오북을 출시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