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지금 출발하면 부산까지 5시간…정체 점차 해소중

오후 4시 서울 요금소 기준
  • 등록 2020-09-30 오후 4:00:00

    수정 2020-09-30 오후 4:00:0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 정체됐던 귀성길이 점차 해소되고 있다. 이날 오전 서울 요금소 기준 7시간 가까이 걸렸던 서울~부산 이동시간은 5시간으로 두시간 가량 줄었다. .

이날 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승용차로 서울요금소를 출발하면 △부산 5시간 △대구 4시간 10분 △광주 3시간 40분 △목포 3시간 50분 △강릉 3시간 △대전 1시간40분이 소요될 것으로 분석됐다.

오후 3시 50분 현재 부산방향 경부선은 반포에서 서초까지, △천안휴게소~옥산 △동대구분기점에서 차량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서해안선 목포방향은 서평택에서 서해대교까지 차량이 늘어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다. 영동선 강릉방향으로 이천부근부터 여주휴게소까지 정체중이다. 중부내륙선 창원방향은 괴산휴게소 인근이 가다서다를 반복하고 있다.

이날 전국 예상 교통량은 457만대로,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47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이동하는 차량이 31만대일 것으로 관측된다. 이날 귀성길 정체는 오후 7~8시께 해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