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70.86 12.45 (+0.53%)
코스닥 830.67 6.02 (+0.73%)

文대통령 “獨통일 30주년 축하” 메르켈 “韓통일 꿈 잘 안다”(종합)

독일 통일 30주년에..文대통령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있는 날”
메르켈 “코로나 확산 막은 韓 대처방식에 큰 관심”
  • 등록 2020-10-01 오후 8:04:52

    수정 2020-10-01 오후 8:04:52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를 갖고 “오는 10월 3일 독일 통일 30주년을 축하한다”고 덕담했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부터 20분간 메르켈 총리와 통화를 하고 상호 관심사에 대해 협의했다면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독일 통일 30주년과 관련,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희망하는 우리 국민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주는 의미있는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상황이 다시 악화되고 있는 데 우려를 표명하면서 “그간 독일 정부가 총리님 리더십 하에 코로나 대응에 모범이 되어온 것에 경의를 표하며 앞으로도 인류가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 통일 30주년에 뜻깊은 감회를 갖고 있고, 한국이 통일에 대해 꾸는 꿈을 잘 알고 있으며, 성대하게 30주년 기념행사를 치르려 했으나 코로나 때문에 그러지 못해 유감스럽다”면서 “코로나 확산을 막아온 한국 정부의 대처방식에 큰 관심이 있다”고 말했다.

양 정상은 코로나 백신 및 치료제 개발, 서울 소재 국제백신연구소(IVI) 참여 등 협력, 필수 기업인 등 상호 인적교류 활성화(fast track)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월말 발송한 서한에서 요청한 바와 같이, 한국은 자유무역질서 속에서 성장했고, 다자무역체제의 수호와 발전이 WTO를 중심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이 오랜 통상 분야 경력에 따른 경험과 전문성을 가진 만큼 WTO 발전 및 다자무역체제의 신뢰를 회복시킬 수 있는 최적임자”라고 하면서 독일의 지지를 요청했다.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유명희 후보가 능력과 전문성을 갖춘 적임자로 보고 있다”고 답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유명희 후보 지지를 요청하는 서한을 9월24일 발송한 바 있다.

유명희 본부장은 WTO 사무총장 선거는 1차 라운드를 넘어 현재 다른 후보 4명과 2라운드에서 경합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24일 시작된 2차 라운드는 오는 6일까지 진행돼 최종 2명의 후보가 가려진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조속히 진정되어 메르켈 총리와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빨리 오기를 기대한다”고 했고, 메르켈 총리는 “한국의 최고 명절인 추석을 축하하며, 늦은 시간인데 남은 시간 즐겁게 보내시길 바란다”면서 통화를 마쳤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