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240.79 27.14 (-0.83%)
코스닥 1,010.99 4.89 (-0.48%)

두산 '에스프레스 로봇', 라운지랩서 일한다

세계 최초 회전형 레일시스템 접목
효율성·협업에 초점…바리스타 부담↓
  • 등록 2021-04-30 오전 9:22:56

    수정 2021-04-30 오전 9:22:56

[이데일리 경계영 기자] 리테일테크 스타트업 라운지랩은 세계 최초로 회전형 레일 시스템을 접목한 에스프레스 로봇 ‘바리스 에스프레소’(BARIS ESPRESSO)를 30일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1월 라운지엑스의 7번째 매장인 분당 두산타워점에서 첫 공개됐으며 로봇-바리스타 협업카페 라운지엑스가 그간 개발한 로봇 ‘바리스 핸드드립’과 ‘바리스 캠’에 이어 선보인 세 번째 바리스타 로봇이다.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넉 달 간의 자체 시험을 마쳤다.

두산로보틱스 협동로봇을 활용한 ‘바리스 에스프레소’ 제품. (사진=두산로보틱스)
두산로보틱스의 협동로봇 A시리즈를 바탕으로 라운지랩이 기획·설계해 개발한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효율성에 초점을 맞춰 현장에 있는 바리스타와 협업할 수 있도록 했다. 돌아가는 레일 위에 빈 잔을 올리면 로봇이 빈 잔에 에스프레소 샷을 추출해 다시 레일에 올려 바리스타에게 전달하는, 회전형 레일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는 세계 최초다.

바리스타는 로봇이 전달한 에스프레소로 카페라떼, 아인슈페너 등 음료 10가지 이상을 제조할 수 있다. 로봇 바리스는 에스프레소 샷 추출 역할을 대신해 주문이 몰리는 시간대 바리스타의 업무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제조 과정에서 사소한 차이로 맛이 달라지는 에스프레소를 섬세하게 추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필터에 커피를 담는 도징부터 분쇄된 커피를 다지는 탬핑, 필터 세척 등 전 과정을 자동화했다.

황성재 라운지랩 대표 “바리스 에스프레소는 세계 최초로 회전형 레일을 탑재함으로써 다량의 에스프레소 샷을 지연없이 연속 추출할 수 있기 때문에 대량생산에 적합하며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며, “분당 두산타워는 5,000명가량의 많은 이용이 이용하는 공간인 만큼, 개별 매장의 특성을 고려하여 ‘효율성’과 ‘협업’에 초점을 맞춰 신규 로봇을 개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난주 문을 연 국내 최초 로봇 아이스크림 스토어 ‘브라운바나’에 설치된 아이스크림 로봇 ‘아리스’ 역시 두산로보틱스의 협업로봇을 활용해 제작됐다. 라운지랩은 협업로봇을 바탕으로 카페, 아이스크림 스토어 등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로봇을 개발하겠다는 계획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