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는 AR·VR이다..앞서가는 LG유플러스와 네이버

대용량·초저지연 특성 활용..5G만을 위한 실감 콘텐츠
1분짜리 AR콘텐츠, 60분짜리 일반영화 용량의 60%
AR앱으로 찍은 사진 공유해도 친구에게 요금폭탄 우려 없어
100억 투자 LG유플, 오큘러스 제휴 네이버 눈길
  • 등록 2019-06-02 오후 1:16:15

    수정 2019-06-02 오후 5:51:30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지난 4월, 스마트폰 기반의 5세대(G) 이동통신이 상용화됐지만 특화 서비스가 부족하다. 그런데 5G의 통화중 끊김이나 부족한 커버리지(통신지역)가 차츰 해소되면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서비스가 잇따라 출시될 전망이다. 특히 LG유플러스와 네이버의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AR은 기존에 있던 현실에 가상 정보를 통합해 보여주고, VR은 없는 걸 처음부터 창조해 보여준다. AR은 스마트폰에서 VR은 전용 HMD에서 볼 수 있다. 가수 청하의 퍼포먼스를 내 방에서 원하는 각도와 크기로 감상하고 다정한 인증샷을 찍어 친구들에게 자랑하는 것은 AR이고, 청하의 공연장에 가지 않아도 응원봉을 흔들거나 합창을 따라부르면서 실제 공연장에 있는 것처럼 느끼는 것은 VR이다.

그런데 LG유플러스는 100억원을 투자해 연말까지 1500편의 AR콘텐츠를 만들어 ‘U+AR’앱을 통해 제공하며, 네이버는 누적 다운로드 7200만건에 달하는 글로벌 OTT ‘브이라이브(V LIVE)’의 VR앱을 3분기 출시한다.

▲일반영화와 AR콘텐츠 비교. 출처: LG유플러스
◇5G 대용량·초저지연 특성 활용

두르가 말라디 퀄컴 5G 테크놀로지 5G 담당 수석 부사장은 지난 22일 기자들을 만나 5G의 킬러서비스를 묻는 질문에 “게임 레이턴시(실시간 e스포츠), 실감 영상, 다운로드”라고 답했다.

4G(LTE)가 스마트폰 기반의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을 이끌었다면, 5G는 AR·VR이라 불리는 대용량 실감미디어(동영상) 시장을 열 것이라는 의미다. 실제로 ‘U+AR’앱에서 제공하는1분짜리 K-POP 댄스영상(360도 3D비디오·600MB)을 보면 60분짜리 일반영화(2D비디오·1000MB)의 60%나 된다.

5G 가입자가 아니라면 AR 영상을 마음 놓고 즐기기 어려운 셈이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5G 가입자 일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3GB로 LTE 가입자(400MB)의 세 배를 넘었고, 5G 가입자 데이터트래픽 중 AR·VR 콘텐츠 비중이 20%를 넘은 것도 같은 이치다.

▲서울 서초동 아리랑TV에 위치한 국내 최초 ‘U+AR스튜디오’에서 모델이 4K화질의 360도 AR콘텐츠 제작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이다. LG유플러스 제공
◇AR앱으로 만든 영상 공유해도 친구에게 요금폭탄은 없어

김민구 LG유플러스 AR서비스 담당은 “5G를 써야 하는 이유를 알려 드리기 위해 모바일 동영상을 가볍게 소화하는 니즈를 반영해 AR콘텐츠를 만들고 있다”면서 “U+AR앱을 다운받으면 청하의 퍼포먼스를 내 방에서 원하는 각도와 크기로 감상하고 청하와 다정한 인증샷을 찍어 친구들에게 SNS로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때 카카오톡 등으로 친구와 청하의 인증샷 영상을 받는 사람은 요금 폭탄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 받는 영상은 지금처럼 2D 비디오여서 데이터 소모량이 늘지 않는다.

네이버도 5G의 빠른 속도와 초저지연 특성에 기반한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네이버에서 브이라이브 기술 개발을 이끄는 장준기 CIC 공동 대표는 “5G 통신망 구축 속도에 맞춰 집에서 마치 방탄소년단의 웸블리 생중계를 지연없이 볼 수 있는 기술과 스타의 아주 작은 디테일까지 경험할 수 있는 초고화질(8K)영상 서비스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네이버 브이라이브
▲네이버 브이라이브 플러스(VLIVE+)가 오늘(2일) 새벽 3시 30분 (영국 현지 시간 6월 1일 오후 7시 30분)에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성황리에 펼쳐진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 공연을 전 세계로 독점 생중계해 글로벌 아미(방탄소년단의 팬)에게 감동의 순간을 선사했다. 영국의 웸블리 스타디움은 그동안 퀸, 비틀즈, 마이클 잭슨 등 세계적인 뮤지션들이 공연한 곳으로, 뮤지션들의 꿈의 무대로 불린다. 한국가수 중 최초로 방탄소년단이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성황리에 단독 콘서트를 마치며 새 역사를 썼고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역사적 순간이 실시간으로 전세계로 중계됐다. 특히 유료 라이브 중계임에도 불구하고 동시접속자수가 14만명을 돌파하는 등 큰 의미를 남겼다. 네이버 제공
◇100억 투자 LG유플러스, 오큘러스와 제휴한 네이버

LG유플러스는 AR콘텐츠 시장 선점을 위해 올해 100억원을 투자한다. 세계 최고 수준의 360도 촬영 제작 기술을 보유한 미국 8i 사와 독점 제휴했고, 국내 시각특수효과 분야 회사 덱스터, 5개의 전문 콘텐츠 기획사(시어스랩+자니브로스, FNC프로덕션, 벤타 VR, 플래닛미디어, 쿠드비)와도 손잡았다.

네이버는 3분기 브이라이브의 VR앱 런칭을 위해 VR업체 오큘러스 및 국내 통신사 한 곳과 제휴했다.

그런데 LG유플러스와 네이버의 전략은 다르다. LG유플러스는 연내 두 곳의 AR전용 스튜디오를 마련해 직접 콘텐츠 제작에 나서는 반면, 네이버는 라이브 생중계 플랫폼에 VR기능을 입히는 식이다. 직접 VR용 콘텐츠 제작에는 나서지 않는다.

박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추진그룹장(상무)는 “초기여서 직접 AR콘텐츠를 만들지만 앞으로는 기획사나 방송사들이 AR기술을 직접 활용해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했고, 네이버 브이라이브 박선영 CIC 공동대표는 “브이 라이브는 직접 콘텐츠를 제작하지 않는 기술 플랫폼”이라고 재확인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