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스타일 ‘Y’ 부른 정희경, 16년 간 "도망다녔다"는 이유

  • 등록 2020-01-18 오전 10:59:33

    수정 2020-01-18 오전 10:59:33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프리스타일의 ‘Y(Please Tell Me Why)’를 부른 가수 정희경이 16년 만에 모습을 드러낸 이유를 밝혔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에 추억의 노래 ‘Y’를 부른 프리스타일과 정희경이 출연했다.

과거 정희경은 프리스타일의 노래 ‘Y’ 속 피쳐링을 맡아 애절한 목소리로 대중들의 귀를 사로 잡았다. 이 노래는 당시 대중적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이었던 싸이월드에서 가장 인기 있는 BGM으로 꼽히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정희경의 모습은 대중들이 쉽게 만나기 어려웠다. 과거 함께 노래를 불렀던 미노도 “희경 씨와 처음 무대를 맞춰본다”고 말했고, 정희경 역시 “셋이서 불러본 것 자체가 처음“이라고 밝혔다.

정희경은 “제가 이 노래를 부른 건 맞지만 이 노래와 떨어뜨려 놓고 살아서 제 노래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오늘 불러보니 제 노래 같다”고 말했다.

이어 ‘Y’가 히트곡이 된 후에 “부담스러워서 도망 다녔다”고 털어놨다. 정희경은 “이 노래를 좀 안 좋아했다”고 고백하며, “음악 취향이 되게 선명했는데 제 색을 보여주기 전에 ‘Y’로 먼저 알려지는 게 부담스러웠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희경은 곡을 처음 들었을 때 “‘Y’가 (음이) 굉장히 높더라. 보면서 ‘내가 이렇게 불러야 하나’ 생각이 들었다. 가사도 반복되니 ‘이게 뭔가’ 싶었다”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날 정희경은 프리스타일과의 무대로 뜨거운 박수를 받았지만, 향후에도 방송활동을 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