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GS더프레시, PB ’리얼프라이스’ 월 매출 7배 증가

리얼프라이스 관련 상품, 2년 만에 매출 7배 신장
중소업체 21개→79개, 상품 35개→300개로 늘어
  • 등록 2020-04-08 오전 8:27:13

    수정 2020-04-08 오전 8:27:13

리얼프라이스 상품. (사진=GS리테일)
[이데일리 이윤화 기자] 유통사가 우수한 품질의 중소업체 상품을 발굴해 성공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슈퍼마켓 GS THE FRESH(GS더프레시)가 상생 PB(Private Brand·자체 상표)를 표방하며 운영하는 ‘리얼프라이스’의 매출이 2년만에 7배 신장했다고 8일 밝혔다.

리얼프라이스는 2017년부터 GS더프레시가 우수 중소 기업과 손잡고 생산업체의 이름을 상품 정면에 함께 표기해 상생 브랜드로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PB다. GS더프레시는 우수한상품력을 가지고 있지만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있는 중소 업체를 적극 발굴해 이들 상품을 일반 상품의 가격 대비 70%~80% 수준으로 판매하고 있다. 좋은 품질의 상품을 초저가로 판매하니 매출은 자연스레 큰 폭으로 오른 것.

이 같은 인기에 GS더프레시에 상품 취급을 문의해오는 중소업체들도 폭증하고 있다. 거래 업체와 상품 수도 매년 확대되고 있는데, 2017년 리얼프라이스의 론칭 초기 21개 업체, 35개의 상품으로 출발했던 것이 올해 3월 말 기준 79개 업체 300개상품으로 늘었다.

특히 GS더프레시가 행복담기와 손잡고 선보인 상품 리얼 구운란은 상품 카테고리 내에서 매출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소이미푸드의 리얼 국산콩왕두부, 신성에프엔비의 구운아몬드 등 27개 상품은 카테고리 내 매출 3위권에 올라있다.

GS더프레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국가적 보건 위기를 극복하는 데에 도움이 되고자 4월 한달 간 리얼프라이스 상품 중 대표 상품인 리얼훈제삼겹슬라이스, 키친타올, 우유식빵 등 50여종을 기획전으로 선보이고 있다.

또한 이달 24일부터 리얼프라이스연어스테이크1kg을 1만9800원에 초저가에 선보이는 등 올연말까지 초저가 상품 수도 500여개 이상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김종수 GS리테일 MD본부장(전무)은 “유통사의 대표적인상생 브랜드로 자리매김 한 리얼프라이스를 통해 고객들에게는 우수한 상품을 초저가로 제공하는 한편, 우수한 강소 제조업체들에게는 판로확대와 사세 성장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착한 브랜드로서의 역할을 다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