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2.95 86.74 (-2.8%)
코스닥 913.94 22.27 (-2.38%)

김원웅 광복회장 “윤서인 소송, 이번주 결정…위자료 83억”

  • 등록 2021-01-18 오전 8:26:49

    수정 2021-01-19 오후 12:57:33

[이데일리 김소정 기자]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다’라고 말한 웹툰 작가 윤서인씨에게 소송을 예고했다.

윤서인씨 (사진=윤씨 페이스북)
김원웅 광복회 회장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지금 많은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광복회로 연락이 온다, ‘이걸 그대로 둬서는 안 된다’고. 일단 법적 조치를 하는 걸로 의견이 모아졌다”라고 말했다.

고소 여부는 이번 주에 결정한다. 독립운동가 후손 정철순 변호사 등이 모여 고소장 문안을 작성할 예정이다.

김 회장은 소송 금액으로 83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그는 “광복회원이 전국에 8300명이다. 1인당 100만원씩으로 위자료를 요구하면 83억원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것 말고도 유족들이 있다. 예를 들면 광복회가 어떤 독립운동가는 후손이 많고 어떤 분이 적지 않냐 그래서 원칙정연하게 한 독립운동가의 한 사람만 광복회원이 된다. 나머지는 독립유공자 유족이다. 유족이 한 7만 2000명쯤 된다. 유족까지 합치면 또 규모가 훨씬 더 커질 거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윤씨에 대해 “그동안 친일 반민족에 뿌리를 둔 조직 속에서 꾸준히 활동했더라. 그래서 이게 단순한 게 아니라고 생각했다. 친일 반민족 세력들이 그 뒤에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윤씨가 국민의힘과 깊은 연관이 있다고 봤다. 그는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의 싱크탱크가 여의도연구원이다. 윤씨는 여의도연구원 공식 홈페이지에 만평을 그려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씨 사건에 대해 국민의힘이 ‘친일의 힘으로 유지되는 정당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회장은 “윤서인 사건은 윤서인 하나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런 사람을 대응하는 풍토에 대해 사회적으로 우리가 자기성찰을 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다.

윤씨는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 한 걸까”라는 글을 올렸다.

윤씨는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린 뒤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한편 윤씨는 2016년 10월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아 입원 치료 중 사망한 故 백남기씨의 딸을 비방하는 그림을 그린 혐의로 지난해 12월 벌금 700만원을 확정받았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