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아파트 안 팔리는데…오피스텔 거래는 전년比 67%↑

올해 아파트 거래 작년보다 19.3% 줄고
오피스텔은 5만9022건으로 67.1% 증가
주택 규제강화하자 오피스텔 ‘풍선효과’
  • 등록 2021-12-07 오전 9:34:58

    수정 2021-12-07 오전 9:37:37

[이데일리 강신우 기자] 아파트 매매한파 속에서도 오피스텔 거래량은 지난해 대비 6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올해(1~10월) 전국 오피스텔 매매 거래량은 총 5만9022건으로 지난해 동기간(3만5311건) 보다 67.1% 증가했다. 반면 올해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54만502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7만5909건) 보다 19.3% 감소했다.

면적별 거래량에선 지난해 동기간과 비교하면 고루 높은 상승폭을 보였다. △전용 20㎡ 이하 50.91% △전용 20㎡ 초과~40㎡ 이하 85.53% △전용 40㎡ 초과~60㎡ 이하 39.94% △전용 60㎡ 초과~85㎡ 이하 39.94% △전용 85㎡ 초과 18.21%를 각각 기록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최근 정부가 아파트 규제를 강화하면서 오피스텔로 매수세가 옮겨가는 풍선효과가 나타났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피스텔은 법적으로 ‘업무시설’로 분류돼 각종 규제에서 자유롭다. 청약은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100% 추첨제 방식이어서 당첨 확률도 상대적으로 높다. 대출도 70%까지 나온다.

오피스텔 거래량이 늘면서 가격도 자연스럽게 상승세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최근 1년간(2020년 11월~2021년 11월) 전국 3.3㎡당 오피스텔 매매가는 4.79%(1733만→1816만원) 상승했다. 지역별로는 △부산 10.12% △충남 9.66% △경기 7.95% △인천 5.05% △대전 2.23% △서울 1.96% 등 상승폭을 기록했다.

오피스텔 상승세에 신규 분양하는 단지의 청약 경쟁률은 치열하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천안아산역(KTX·SRT) 역세권에서 선보인 ‘힐스테이트 천안아산역 퍼스트’는 지난달 30일 진행된 청약에서 전용 84㎡의 914호실 모집에 7만9876건이 몰리며 평균 87.4대 1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84A 타입으로 131대 1이다.

또 지난달 30일 진행된 ‘청라 한양수자인 디에스틴’ 청약에서는 전용 84㎡의 702호실 모집에 2만7377건이 몰리며 평균 39대 1을 기록했다.

분양 관계자는 “아파트 규제 강화로 내 집 마련 진입 장벽이 높아지고 있는데다 연내 분양하는 단지는 내년부터 시행되는 차주단위 DSR 대출규제에도 해당되지 않아 금융부담을 덜 수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