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SNS 프로필 사진 속 카메라 든 남성..."이재명"vs"기자"

  • 등록 2018-08-13 오전 8:37:39

    수정 2018-08-13 오전 8:43:3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배우 김부선이 자신과 스캔들에 휘말렸던 이재명 경기도지사로 추정되는 사진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 프로필 사진으로 설정했다. 사진 속 남성은 카메라를 들고 있다.

김부선은 13일 카메라로 얼굴 대부분이 가려진 남성의 모습을 프로필 사진으로 교체했다. 이와 함께 커버 사진도 이 지사가 촬영해 준 것이라고 주장했던 자신의 사진으로 바꿨다. 사진 속 큰 화살표가 촬영 날짜인 ‘2007 12 12’를 가리키고 있다.

김부선은 댓글로 프로필 사진을 다시 올리며 “누구냐 넌 누구냐”고 적었다.

사진=김부선 페이스북
이를 본 일부 누리꾼은 사진 속 남성이 이 지사라고 추정하면서 “드디어 증거를 찾았다”, “휴대전화 복원에 성공하셨나보다”라는 등 김부선을 응원했다. 김부선은 이들에게 아무 말 없이 ‘’만 남겼고, ‘이 사진은 뭐냐?’는 질문에도 “비밀”이라고만 했다.

반면 김부선의 프로필 사진이 이 지사가 아닌 한 언론사의 기자라고 주장하며 김부선의 섣부른 행동을 비난하는 누리꾼들도 있다.

앞서 김부선은 2007년 12월 인천 바닷가를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며 “(이 지사가) 저희 집에 (나를) 태우러 와서 이동해 바닷가에 가서 찍은 것이다. 거기서 낙지를 먹고 이 분(이 지사)이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면서 김부선은 당시 자신이 이 지사의 사진도 찍어줬지만 찾지 못했고, 사진이 저장된 휴대전화도 오래전에 바꿔 문자 메시지나 통화내역 등 증거를 찾을 수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