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3,011.13 88.56 (-2.86%)
코스닥 912.01 24.2 (-2.58%)

'中 톱배우' 정솽, 대리모 출산·낙태 종용설에 "법 어긴 적 없어"

  • 등록 2021-01-19 오후 6:50:41

    수정 2021-01-19 오후 6:50:41

정솽(사진=웨이보)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중국 톱배우 정솽이 대리모, 낙태 종용 스캔들에 입을 열었다.

정솽은 19일 자신의 웨이보에 “이건 저에게 매우 슬프고 사적인 문제”라며 “모든 사람 앞에서 이야기하고 싶지 않았지만 이렇게 공개돼 대응하게 됐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정솽은 “중국과 미국 변호사 팀은 지난해부터 가족의 합법적 권익 보호를 포기한 적이 없으며 소통, 중재를 포기한 적이 없다”면서 “하지만 중국의 법적 절차에서 반복해서 사생활 노출을 거부해왔으며 미국 소송 과정 중에도 제 권리를 지키기 위해 앞장섰다”고 주장했다.

정솽은 “연예인으로서 저는 우리나라 전염병 예방과 통제를 잘 알고 있다. 중국 땅에서 국가 지시를 위반하지 않았으며 해외에 있을 때도 모든 법, 규칙을 따랐다”면서 “확인되지 않은 것들에 대해 설명을 요구한다면 이것이 가장 진실된 답변이다”고 전했다. 그러나 장헝이 주장한 대리모 출산, 낙태 종용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이 없어 네티즌들의 비난이 지속되고 있다.

앞서 정솽의 전 남자친구인 장헝은 18일 웨이보에 자신을 둘러싼 사기, 사채, 미국 도피 등의 루머는 모두 유언비어라고 강조하며 “미국에 거주 중인 것은 두 아이를 돌보기 위해”라고 알렸다.

장헝의 지인은 중국 매체에 장헝 두 아이의 출생증명서에 등록된 엄마가 정솽이라고 전했으며, 장헝은 아이 엄마인 정솽이 비자 발급을 위한 수속을 밟아주지 않아 돌아오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장헝 측의 폭로에 따르면 정솽과 장헝은 미국에서 몰래 결혼했고 대리모 2명을 고용해 아이를 가졌다. 그러나 대리모들의 임신 7개월 차에 결별을 하게 됐고 정솽은 낙태를 종용했다. 대리모들이 낙태를 거부해 아이들이 태어나자 정솽은 아이들의 입양을 원했고 장헝이 미국으로 가 아이들을 혼자 키웠다.

한편 정솽은 2009년 중국판 ‘꽃보다남자’인 일기래간유성우‘ 주인공 역으로 톱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종석과 함께한 400억 한중합작 드라마 ’비취연인‘에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도 얼굴을 알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