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11일부터 식중독 예방 달걀 관련 일제 점검

달걀 선별·포장 및 유통·판매업체 총 1079곳 대상
  • 등록 2022-07-07 오전 9:34:06

    수정 2022-07-07 오전 9:34:06



[이데일리 이지현 기자] 여름철 달걀 안전관리 일제점검이 11일부터 시작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달걀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11일부터 22일까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달걀 취급 업체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점검한다고 7일 밝혔다.

달걀을 전문적으로 선별·세척·건조·살균·검란 포장하는 식용란선별포장업체와 달걀의 수집·처리 또는 구입해 마트, 음식점 등으로 유통 판매하는 식용란수집판매업체 약 1079곳이 대상이다. 달걀 선별·포장 처리가 잘 이뤄지고 있는 지 여부부터 △산란일자 등 달걀 껍데기 표시 여부 △물 세척 달걀 냉장보관 여부 △식용에 부적합한 알 취급 여부 등이 점검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지난 1월부터 가정용에서 업소용까지 확대 적용한 ‘달걀 선별·포장 유통제도’가 달걀 취급 업체 등에서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집중 점검할 예정”이라며 “소비자가 달걀을 안전하게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