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깊어진 예술혼"…연극 '레드' 돌아왔다

배우 강신일·한명구·박정복·카이 출연
2011년 초연 이후 네 번째 시즌 맞아
강신일 "역동적인 로스코 보여줄 것"
카이 "'레드'기 때문에 선택했다"
7월 10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 등록 2016-06-09 오전 9:29:55

    수정 2016-06-09 오전 9:55:22

연극 ‘레드’의 한 장면(사진=신시컴퍼니).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연일 매진행렬을 이어가며 인기를 끌었던 연극 ‘레드’가 돌아왔다. 초연멤버인 강신일을 비롯해 한명구, 박정복, 카이가 네 번째 시즌을 이끈다.

8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열린 연극 ‘레드’ 프레스콜에서 강신일은 “로스코의 감성이 내 안에 녹아있더라”며 “초연 때는 열정적인 예술혼을 담은 대사 전달에 주력했다면 이번엔 좀 더 역동적인 느낌의 로스코를 보여주려 한다”고 말했다. 로스코 역을 번갈아 연기하는 한명구는 “예술가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치열하게 자기 삶을 살았던 ‘한 인간’을 연기하려 한다”며 “로스코가 갖고 있던 20세기 세상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과 실패, 아픔 등에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박정복과 카이는 켄 역을 맡아 열연한다. 특히 카이는 이번 공연을 통해 처음 연극에 도전한다. 박정복은 “지난해 처음 주연을 맡다보니 표현에 서툴렀던 것 같다”며 “올해는 작품에 좀 더 풍부하게 접근하기 위해 애썼다. 스스로도 무대서 편하게 놀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카이는 “연극이기 때문에 도전한 게 아니라 ‘레드’기 때문에 선택했다”며 “앞으로 더욱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레드’는 다양한 붉은색의 향연으로 추상표현주의 시대의 절정을 보여준 미국 현대화가의 거장 로스코와 가상인물인 조수 켄의 대화만으로 구성된 2인극이다. 2009년 런던에서 초연했고, 이듬해 ‘제64회 토니어워즈’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주요 6개 부문을 휩쓸며 최다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국내서는 2011년 첫선을 보였다.

작품에서 도도한 자의식에 사로잡혀 새로움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 로스코는 구세대로, 그의 편협하고 닫힌 사상을 당돌하게 지목하며 변화를 종용하는 켄은 신세대로 대표된다. 두 사람의 논쟁에는 예술이라는 영역을 넘어 우리의 인생이 담겨있다. 기존의 것이 새로운 것에 정복당하는 순환, 세대 간의 이해와 화합 등 삶의 본질에 관한 메시지를 전한다. 7월 10일까지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연극 ‘레드’의 한 장면(사진=신시컴퍼니).
연극 ‘레드’의 한 장면(사진=신시컴퍼니).
연극 ‘레드’의 한 장면(사진=신시컴퍼니).
연극 ‘레드’의 한 장면(사진=신시컴퍼니).
연극 ‘레드’의 한 장면(사진=신시컴퍼니).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