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n번방’ 분노, ‘한국당 해산’ 국민청원 넘었다..관련 청원 300만 동의

역대 최다 동의 얻은 국민청원..국민적 공분 보여
답변 기준 20만 동의 얻은 청원만 넷..도합 350만 동의 육박
  • 등록 2020-03-22 오후 3:14:31

    수정 2020-03-22 오후 3:14:31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쳐)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미성년자 성착취 영상을 촬영하고 공유해온 이른바 ‘텔레그램 n번방’의 유력 피의자 조 모씨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역대 가장 많은 동의를 받은 청와대 국민청원이 됐다. 아울러 n번방에 참여한 참여자들의 신상까지 공개하라는 청원도 100만명 동의를 넘어섰고, 유사한 내용의 청원 중 청와대 답변 충족 요건인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 청원은 모두 4개로 늘어났다.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의 신상공개를 요청하는 청원은 22일 오후 3시10여분을 지나면서 183만1900명을 넘어섰다. 183만1900명의 동의는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가장 많은 동의를 얻었던 ‘자유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의 기록이다. n번방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그만큼 거세다.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 공개 및 포토라인 세워주세요’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청원은 이틀만에 20만명의 동의를 받았고 이후 가파르게 동의 수가 늘어 183만명을 뛰어넘었다. 연이어 19일에는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합니다’는 청원도 게재돼 역시 120만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이와 함께 ‘가해자 n번방박사,n번방회원 모두 처벌해주세요’ 청원과 ‘N번방 대화 참여자들도 명단을 공개하고 처벌해주십시오’라는 청원들도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확보해 청와대의 답변 기준선을 모두 충족했다. 네 청원의 누적 동의만 350만에 육박한다.

피의자 조 씨는 텔레그램에서 ‘박사’라는 별명으로 활동하면서 온라인에서 만난 10대, 20대 여성들을 교묘히 꾀어 신상 정보를 알아내고 이를 빌미로 성착취물을 찍도록 협박한 뒤 이를 유료로 유통한 혐의(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6일 조 씨를 체포했다.

청원인들은 “어린 학생들을 지옥으로 몰아넣은 가해자를 포토라인에 세워달라”라며 “절대로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지 말아달라”라고 요구했다. 또 다른 청원인도 “관리자, 공급자만 백날 처벌해봤자 소용없다”라며 “어디에 사는 누구가 ‘n번방’에 참여했는지 26만명의 범죄자 명단을 공개해 달라”고 촉구했다.

경찰은 내부위원 3명,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조씨의 신상공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