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현장 개최 IFA2022…프리미엄·고객경험·연결 뽐낸다

9월 2∼6일 獨서 전자 전시회
삼성 비스포크 홈 라인업 확대..게이밍SSD도 전시
LG, 전력효율 올린 냉장고, 고객경험 강화‘신제품’도
  • 등록 2022-08-28 오후 2:03:38

    수정 2022-08-28 오후 9:04:09

[이데일리 김상윤 최영지 기자] 다음달 초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에 삼성, LG 등 130여개 국내 기업이 대거 참석해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로나19로 인해 3년 만에 열리는 오프라인 행사로, 글로벌 경기 둔화로 가전 수요가 주춤한 상황에서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활로를 모색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8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유럽 최대 전자 전시회인 ‘IFA 2022’가 다음달 2~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다. IFA는 CES,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등과 함께 세계 3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로 꼽힌다. 삼성전자, LG전자 외 소니, 화웨이, TCL, 레노버, 퀄컴 등 1900여개 글로벌 가전·IT업체와 23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는다.

올해 가전업체들은 ‘프리미엄, 고객경험(CX), 연결’이라는 3가지 화두를 놓고 자사의 기술력을 뽐낼 것으로 예상된다.

글로벌 경기둔화로 수요가 크게 주춤한 가운데 그나마 프리미엄 수요는 건재한 만큼 가전업체들은 프리미엄 제품을 대거 전시하면서 바이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IFA 2022에서 ‘비스포크 홈’ 라인업을 확대해 선보이며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 독자적 ‘에코 버블’ 기술을 활용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기도 처음으로 공개한다. 해당 기능을 탑재한 ‘비스포크 AI’ 세탁기는 10월 중으로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이례적으로 반도체 신제품도 공개할 계획이다. 최근 출시한 고성능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인 990 프로(PRO)를 전시한다. 게임 시장이 커지고 있는 만큼 고해상도 그래픽 구현과 향상된 속도를 바탕으로 ‘게이밍족’을 겨냥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개발한 미세 플라스틱 저감 세탁기 이미지. 삼성전자는 글로벌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인 ‘파타고니아(Patagonia)’, 해양 보호 비영리 연구기관 오션 와이즈(Ocean Wise)와 협력해 제작한 이 제품을 내달 ‘IFA 2022’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사진=삼성전자)
LG전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에너지 부족이 극심한 점을 고려해 에너지효율을 대거 높은 384L ‘2도어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게이밍족을 타깃한 모니터인 ‘LG 울트라기어 올레드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고객경험 강화하는 새 제품이 나올지도 주목된다. 최근 기업들은 고객들의 생활습관, ‘잠재 니즈(요구)’에 맞는 제품을 발굴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는 데 힘쓰고 있다. TV, 냉장고, 세탁기 등 기존 가전제품과 다른 새로운 혁신제품이 나올지 시장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 그간 스탠바이미, 틔운 등을 선보이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던 LG전자는 이번 IFA에서 신제품을 공개할 것으로 전해진다. 덴마크 음향기기 업체인 뱅앤올룹슨도 ‘판도를 바꾸는 새로운 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기기간 연결도 이번 IFA에 중요한 화두가 될 전망이다. 다양한 가전 기기를 서로 연결해 고객 편의를 강화하고자 하지만 아직 기업들은 기기간 연결은 한계가 많다. 서로 다른 기업의 제품 간 연결이 불가능한데다 단순 기기 연결 이상으로 새로운 가치를 만들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기기간 연결에 대한 새로운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LG전자 울트라기어(UltraGear™) 올레드 게이밍 모니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