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털, 웹 떠나 스마트TV서 `한판승부`

SK컴즈, 네이버 이어 삼성 스마트TV에 검색 제공
포털 앞다퉈 동영상, 쇼핑 등 서비스 출시 계획
  • 등록 2011-01-12 오전 9:50:40

    수정 2011-01-12 오전 9:50:40

[이데일리 신혜리 기자] 스마트TV가 포털사이트 서비스 경쟁의 새로운 격전지로 떠올랐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SK컴즈(066270)는 `시맨틱 검색 서비스`를 삼성의 스마트TV에 제공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NHN(035420)은 삼성과 손잡고 스마트TV에 네이버 검색을 탑재키로 한 바 있다.

네이버와 네이트 검색 서비스가 웹이 아닌 스마트TV에서 맞붙게 되는 것이다.

검색뿐 아니다. 포털업체들은 앞다퉈 주요 핵심 서비스를 스마트TV에 제공할 계획으로 지도와 동영상, 쇼핑 등 여러 분야에서 경쟁이 예고된다.

NHN은 검색을 시작으로 여러 콘텐츠를 스마트TV에 출시할 계획이다. 웹에서의 우위를 스마트TV와 같은 새로운 플랫폼에서도 지속하기 위해서다.

NHN 관계자는 "스마트TV가 대중화되려면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새로운 플랫폼에 미리 우리의 서비스를 넣어 준비하는 N 스크린 전략을 펼칠 예정"이라며 "검색 서비스뿐 아니라 시청자들이 드라마를 보다가 주인공이 입었던 옷을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지식쇼핑과도 연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컴즈도 스마트TV 시장 대응은 경쟁사보다 발 빠르게 진행할 전략이다.

시맨틱 검색 서비스 제공에 앞서 SK컴즈는 삼성의 디지털TV에 미니홈피의 `사진첩` 서비스를 애플리케이션 형태로 제공한 바 있다.

드라마 주인공의 미니홈피를 방문해 바로 사진첩을 둘러볼 수 있는 서비스로, SK컴즈의 핵심 서비스인 미니홈피를 활용했다. 이처럼 SK컴즈는 주요 서비스를 경쟁사보다 먼저 스마트TV에 선보여 웹과 모바일에서의 열세를 새로운 플랫폼에서 극복할 전략이다.

해외 사업자인 구글도 스마트TV 시장을 주시하고 있다. 웹에서는 국내 포털에 밀렸지만, 스마트TV에서는 주도권을 쥘 기회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구글은 지도 서비스인 `구글 맵스`와 동영상 서비스인 `유튜브`를 삼성 디지털TV에 제공하기로 했다.

다음(035720) 역시 스마트TV 시장을 노리고 여러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미 IPTV 등에 지도, 어린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다음은 스마트TV 시장에 보다 새로운 서비스를 공급해 경쟁 우위를 점할 전략이다.   ▶ Digital쇼룸 스마트폰 관련 동영상 보기◀ [연말기획②] 모바일 앱 창업, 무작정 뛰어들건가[연말기획①] `두산동아 변신 또 변신..무죄!`통신3사 `모바일 오피스`로 중소기업 유혹`삼성전자 바다OS엔 파도가 없다?` 코카콜라는 왜 페이스북 마케팅에 실패했나"스마트폰 같긴한데..누구냐 넌?"`아웃도어형 스마트폰`…모토로라 모험을 걸다`이런 직업도!`..앱 코디네이터를 아십니까수십개 아이폰 협연 `스마트폰 공연 현장`Digital쇼룸 소셜네트워크 시사회 현장`내게 어울리는 아이폰 케이스는?`'스마트폰 카라이프'시대가 온다투자환경을 바꾼 `스마트폰속 MP트래블러`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