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43.91 16.9 (-0.72%)
코스닥 778.02 29.96 (-3.71%)

‘추캉스족’ 몰려든 제주, 벌써 12만명…20만명 더 간다

  • 등록 2020-09-30 오후 5:29:30

    수정 2020-09-30 오후 5:29:30

[이데일리 이광수 기자] 추석연휴가 시작되면서 제주도는 추캉스(추석+바캉스)족들로 북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추석연휴를 나흘 앞둔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이 이른 귀성객들과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제주도는 최대 30만명이 입도할 것으로 예상되는 26일부터 오는 10월4일까지를 ‘추석 연휴 특별방역 집중관리 기간’으로 정했다.
30일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29일까지 제주를 찾은 입도객 수는 12만102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실제 연휴는 이날부터 시작됐지만 추석 전 마지막 주말이었던 26일부터 연휴를 시작하는 이들도 많다. 관광협회는 앞으로 남은 추석 연휴 동안 20만명이 더 제주를 찾을 것으로 전망했다.

날짜별로 △26일 3만349명(내국인 3만197명, 외국인 152명) △27일 2만8383명(내국인 2만8219명, 외국인 164명) △28일 2만7477명(내국인 2만7339명, 외국인 138명) △29일 3만4812명(내국인 3만4643명, 외국인 169명)이다.

10월 4일까지 누적 입도객이 30만명을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고강도 방역 대책도 시행되고 있다. 공항과 항만을 통해 제주에 도착한 사람들은 체류 기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입도객 중 37.5도 이상의 발열증상자는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야 한다. 판정결과가 나올 때까지 따로 마련된 거주지 또는 예약숙소 등에서 의무격리를 해야 한다.

만약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관련 법에 따라 벌금 뿐 아니라 구상권까지 청구될 수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