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33.45 7.54 (+0.29%)
코스닥 885.56 11.03 (+1.26%)

박현선 “양준혁, 100억 자산가? 실제론 지독한 짠돌이”

  • 등록 2020-10-23 오후 2:53:20

    수정 2020-10-23 오후 2:53:20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프로야구 선수 출신 해설위원 겸 방송인 양준혁의 예비 신부 박현선이 “양준혁은 짠돌이 중의 짠돌이”라고 폭로했다.

양준혁 예비 신부 박현선 (사진=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 화면)
양준혁과 결혼을 2개월여 앞둔 박현선은 지난 22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 출연해 “짠돌이와 결혼, 괜찮을까요”라는 고민으로 언니들의 조언을 들으러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현선은 “(양준혁이) 짠돌이 중 짠돌이더라”라며 “어느 날 양준혁의 카드를 들고 10만 원어치 장을 봤는데 득달같이 ‘마트를 털었냐’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결혼이 코앞이라 몸매관리를 해야겠다 싶어서 필라테스를 등록하겠다고 하니 ‘아카데미에서 하면 되지’ 라고 면박 주더라”라고 거침없는 폭로를 했다.

박현선은 “사실 전 양준혁이 얼마를 버는지 얼마를 모았는지 어디에 쓰는지 아무것도 아는 게 없다”며 “확실한 건 지독한 짠돌이라는 것만 알고 있다”고 말했다.

MC들이 양준혁에게 받은 특별한 선물이 있는지 묻자 박현선은 “제가 꽃을 되게 좋아하는데, 정말 조르고 졸라서 시들지 않는 LED 꽃 한 송이를 받았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다른 선물도 해주긴 했는데 저는 꽃과 손 편지를 좋아해서 그것만 해주면 바랄 게 없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박현선은 또 결혼을 앞두고 떠도는 소문에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박현선은 “19세 연상에, 100억 원 자산가로 알려진 양준혁과 결혼한다고 하니 취집 간다는 오해를 받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결혼 기사가 나간 뒤 (양준혁이) 100억 자산가란 얘기가 있더라. 그래서 어느 날 ‘오빠 100억 있어?’라고 물어본 적 있다”라며 “어디에 돈을 쓰는지 모르겠다. 어느 날 어디 돈을 제일 많이 쓰냐고 물었더니 첫 번째는 먹는 것, 그다음은 없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양준혁과 박현선은 오는 12월5일 야구장에서 결혼식을 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한 차례 연기해 12월26일 결혼식을 올린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