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2020 백상예술대상] 오정세·김선영, 눈물의 조연상 "지치지 마시길"

  • 등록 2020-06-05 오후 6:00:19

    수정 2020-06-05 오후 6:00:19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오정세, 김선영이 눈물의 조연상 트로피를 받았다.

오정세 김선영(사진=이데일리DB)
오정세, 김선영이 5일 오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 56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조연상을 수상했다.

남자 조연상을 수상한 오정세는 “드라마, 영화, 단편, 독립영화 매 작품 참여할 때마다 개인적으로 작은 배움의 성장이 있었던 것 같다”며 “100편 넘게 작업을 해왔는데 어떤 작품은 성공하기도 하고 어떤 작품은 심하게 망하기도 하고 그러다보니 상까지 받는 작품도 있다”고 얼떨떨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 결과가 다르다는 건 신기했다”며 “개인적으로는 100편 다 똑같은 마음으로 똑같이 열심히 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제가 잘해서 결과가 좋은 것도 아니고 제가 못해서 망한 것도 아니라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오정세는 “세상에는 참 많은 결실을 얻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 그런걸 보면 세상은 불공평하다는 생각도 든다. 꿋꿋이 열심히 해온 사람들이 그분들과 똑같은 결과가 주어지는 건 아닌 것 같아서 불공평하다는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실망하거나 지치지 마시고 무엇을 하든지 그 일을 열심히 하셨으면 좋겠다”라며 “자책하지 마십시오. 여러분 탓이 아니다. 열심히 하다보면 평소에 열심히 했는데 그동안 받지 못했던 위로와 보상이 여러분들을 찾아오게 될 것이다. 저에겐 ‘동백’이가 그랬다. 여러분들도 모두 곧 반드시 여러분들의 ‘동백’을 만날 수 있을 거라고 믿는다”고 응원을 했다.

여자 조연상을 받은 김선영은 눈물을 보이며 “드라마 통해서 처음 상을 받는다. 같이 하는 매니저가 정말 많이 고생을 한다”며 스태프, 가족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TV부문 남자 조연상 후보에는 JTBC ‘부부의 세계’ 김영민, tvN ‘사랑의 불시착’ 양경원, KBS2 ‘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 JTBC ‘이태원 클라쓰’ 유재명, SBS ‘하이에나’ 전석호가 올랐다.

여자 조연상 후보에는 JTBC ‘이태원 클라쓰’ 권나라, tvN ‘사랑의 불시착’ 김선영, tvN ‘사랑의 불시착’ 서지혜, KBS2 ‘동백꽃 필 무렵’ 손담비, KBS2 ‘동백꽃 필 무렵’ 염혜란이 올랐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