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급공채 대신 경력채용' 본격 시행

인사처 산하 중앙공무원교육원 채용에 도입
중소기업·사회적기업·봉사단체 출신에 가점 부과
이근면 "전 부처로 공직개방 규모 확대"
  • 등록 2015-01-25 오후 6:39:13

    수정 2015-01-25 오후 6:39:13

[이데일리 최훈길 기자] 인사혁신처(인사처)가 2017년까지 경력 채용을 늘려 공채 비율과 같게 신규채용을 하는 방안을 밝힌 가운데, 인사처가 산하기관 9급 채용부터 이를 본격 시행하고 나섰다. 공채를 준비 중인 수험생과 공채 중심 공직문화에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인사처는 25일 중앙공무원교육원의 국제 및 전문 교육을 담당하는 2개 직위(9급, 행정직렬)를 민간에 개방해 관련 분야 근무경력자 2명을 선발한다고 밝혔다. 이번 경력채용은 인사처 홈페이지, 나라일터 등에 26일부터 공고될 예정이다. 해당 직위는 그동안 주로 9급 공채 출신 직원이 맡아왔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경력 출신을 대상으로 채용이 진행된다.

인사처는 응시자 중 중소기업, 사회적 기업, 봉사단체 등의 경력자를 우대하는 방침도 밝혔다. 서류 전형 과정에서 해당 경력자에게 가점을 주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인사처는 이번 채용으로 대기업 출신, 자격증 및 학위 소지자 등을 중심으로 채용해 온 기존 경력 채용에도 변화를 꾀할 계획이다.

인사처는 앞으로 이 같은 방식의 경력채용을 다른 직급 및 전 부처 차원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근면 인사혁신처장은 “‘국민인재’ 초빙을 위한 민간경력자 채용확대 차원”이라며 “중소기업, 사회적기업, 봉사단체 출신 경력자들을 우대해 이들에 대한 공직사회의 문턱을 낮춰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인사처는 21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중소기업, 사회적 기업 등을 경험한 현장 경력자에 대한 채용을 확대하고, ‘무늬만 개방’ 논란이 있던 개방형 직위에는 민간 출신 응시자만 응시할 수 있게 개편해 공직개방 폭을 넓히기로 했다. 인사처는 현재 5급에 한정된 민간경력 채용을 7급에도 확대해 전산·법무·세무 분야 전문직을 채용할 계획이다.

(출처=인사혁신처)
▶ 관련기사 ◀
☞ 이근면 "'왕따' 시키지 말고 인사혁신 도와달라"
☞ [정부혁신업무보고]행시에 '헌법' 추가..개방형 공직 민간만 허용
☞ [정부혁신업무보고]공무원 '2계급승진-2배성과급' 추진
☞ [정부혁신업무보고] 공직 '7대 폐습' 대수술..무한경쟁 불붙나
☞ [정부혁신업무보고]고위공무원 장관이 직접 '스카우트'
☞ [정부혁신업무보고]퇴직 후 공직 복무 '연어 공무원제' 도입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