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런 증상시 '원숭이두창'…완치까지 어떤 과정 거치나

미국 CDC, '원숭이두창' 진행 과정 설명
혀와 입에서 병변 시작…1~2일차 피부 발진
3일차 온몸으로 퍼져 4~5일차에 맑은 고름 차
2주 가량 지나면 껍질 벗겨지고 딱지 붙어
딱지는 1주일 지속…이후 구멍같은 흉터
  • 등록 2022-05-24 오전 9:26:26

    수정 2022-05-24 오전 9:47:04

[이데일리 양희동 기자] 코로나19에 이어 ‘원숭이두창’(monkeypox)이 북미와 유럽, 중동 일부 국가 등을 중심으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감염을 확인할 수 있는 주요 증상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원숭이두창은 혀와 입에서 가장 먼저 병변이 나타나고 전신으로 퍼진 뒤 2주 후 딱지가 붙는다. 이 딱지는 1주일 가량 유지되고 이후 딱지가 떨어지고 나면 피부에 구멍같은 흉터가 생기고 전염력은 사라진다.

원숭이두창의 시기별 병변. (사진=CDC)
2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 분석 자료를 통해 원숭이두창의 증상이 발열, 오한, 두통, 림프절부종, 전신과 특히 손에 퍼지는 수두 유사 수포성 발진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감염 후 2~4주간 증상이 지속되며 대부분은 자연 회복된다. 치명률은 약 1~10%로 주로 소아에서 사망사례가 보고되고, 최근 치명률은 3~6% 내외로 알려졌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원숭이두창의 감염 이후 시기별 구체적인 증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원숭이두창은 감염 후에는 평균 7~14일의 잠복기(최대 21일)가 있고, 수두나 천연두 감염과 구분하는 특징은 목과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 림프절이 붓는 현상이다. 또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인 피부 등에 볼록하게 올라오는 병변이 가장 먼저 발생하는 곳은 혀와 입이다.

발병 1~2일차에는 피부에 황반 발진이 나타나고 얼굴에서 시작해 팔과 다리로 번져 손바닥과 발바닥을 포함한 손과 발까지 퍼진다. 또 발진은 일반적으로 얼굴, 팔, 다리에 가장 많이 집중돼 나타나고 24시간 이내 신체 모든 부위로 퍼진다. 또 3일차가 되면 병변이 증식되고 4~5일차엔 병변에 맑은 액체가 채워진다.

6~7일차에는 병변이 뾰족하게 부풀어 오르고 보통 둥글고 단단하게 굳어진다. 또 2주 가량 지나면 껍질이 벗겨지고 딱지가 붙는다. 딱지는 떨어지기 전 일주일 가량 유지된다.

CDC는 딱지가 떨어지고 나면 구멍이 뚫린듯한 상처나 피부에 어두운 점같은 형태가 남을 수 있지만 이후 사람에게 더이상 전염되지 않는다고 설명한다.

한편 국내에는 약 85% 교차접종 예방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사람 두창 백신 3502만명분(도즈)가 비축 중이다. 다만 방역당국은 현재 비축물은 사람 두창백신으로 원숭이두창 백신과 달라, 이에 대한 효과 평가 등의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덴마크 기업인 바비리안 노르딕(Bavarian Nordic)은 천연두·원숭이두창 백신인 ‘임바넥스(JYNNEOS)’를 개발해 지난 2019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시판 허가를 받은 바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