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58.41 11.67 (+0.5%)
코스닥 824.65 2.4 (+0.29%)

"국내 마케터 10명 중 3명만 빅데이터 업무 활용"

TNS, 아태지역 마케터 2716명 대상 '마케팅 모니터' 설문조사
  • 등록 2015-09-17 오전 9:32:16

    수정 2015-09-17 오전 9:32:16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국내 기업 마케팅 담당자의 상당수가 쏟아지는 데이터에 오히려 부담감을 느낀 나머지 업무 현장에서 데이터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상황을 파악하고 미래를 내다보는 유용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예상됐던 ‘빅데이터의 역설’인 셈이다.

글로벌 시장 정보 회사인 TNS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8개국 마케터 27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마케팅 모니터에 따르면 국내 마케터 319명 중 실시간 데이터로 업무 관련 피드백을 받는 비율은 27%로 나타났다. 조사 대상 국가 중 가장 낮은 수치다.

응답자들은 풍부한 빅데이터를 의사결정에 실시간으로 반영해야 할 필요는 느끼지만 예전 방식으로 측정한 마케팅 성과와 디지털에서 수집된 성과 데이터를 통합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마케터 73%가 다양한 채널에서 발생한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기가 어렵다고 답했다. 동일하게 답한 아태지역 마케터 비율도 70%에 달했다.

디지털 채널에서 발생한 정보를 의사 결정에 즉각 반영하는 정도에도 각국 별로 편차가 있었으나 대체적으로 높지 않았다. 의사결정을 할 때 소셜미디어 모니터링을 활용하느냐는 질문에 싱가포르가 55%로 그렇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말레이시아(50%), 태국(46%), 한국(45%)이 뒤를 이었다.

빅데이터 활용이 어렵다는 이유로 각국 마케터들은 전통적인 측정 방식을 고수하는 경향을 보였다. 마케팅 캠페인의 성공을 나타내는 척도로 데이터 수집까지 상당 기간이 소요되는 판매실적(52%)과 시장 점유율(50%-이상 복수응답 가능)을 가장 많이 손꼽았다.

TNS 코리아 이호성 상무는 “빅데이터 시대의 마케터들은 몇 주, 몇 달 전의 데이터를 근거로 하는 지금의 업무 방식에서 과감하게 탈피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실시간으로 쏟아져 나오는 디지털 데이터를 잘 융합하면 사후의 조치가 아닌, 현재 상황을 개선시키는 의사 결정에 적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