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햇볕정책 이으려 대북송금 특검"...박지원 "文도 사과, 유감"

민주평화당, 유시민에 해명 촉구
  • 등록 2019-05-19 오후 4:01:50

    수정 2019-05-19 오후 4:29:18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대북송금 특검’ 발언에 유감을 나타냈다.

유 이사장은 19일 녹화방송으로 진행한 광주MBC ‘김낙곤의 시사본색 -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년 특집방송’에서 노무현 정부 시절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관계에 대한 문제”라며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훼손하지 않고 계승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었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은 고분고분한 후계자가 아니다”며 “김대중 대통령을 따라다니며 상속받아 대통령 되신 분이 아니고 때로는 김대중 대통령에게 각을 세웠던 분”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작은 아버지뻘이 된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정치적으로 보면 왕왕 속을 썩인 조카인데, 지나놓고 보니 삼촌을 잘 모신 그런 결과를 낸 조카다”고 비유했다.

유 이사장은 “김대중 대통령은 요만큼만 삐끗해도 자신뿐만 아니라 수하의 많은 사람이 정치적 생명과 물리적 생명까지도 위협받을 수 있는 조건에서 수십년간 정치를 하신 분이다”며 “그래서 이분은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오후 광주 동구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노무현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과 함께 토크콘서트 출연자로 무대에 올라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김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역임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의 대북송금 특검에 대한 말씀은 지금 이 순간 언급할 필요가 없는 부적절한 발언”이라면서 유감을 표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께선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 불만을 수차례 지적하셨다. 그러나 노무현 대통령 생전에 이해하신 것으로 정리하고 ‘우리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이라고 몇 차례 말씀하셨다”며 “민주당과 열린우리당 통합 당시 김대중 대통령께선 통합의 조건으로 대북송금 특검의 사과를 요구했고 열린우리당은 사과했다.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께서도 대북송금 특검에 대한 대국민사과를 하신 바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가장 훌륭하게 계승, 실천하시는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서라도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세력들의 단합이 필요하다”면서 “불필요한 언급으로 오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소망한다”라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도 김정현 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대북송금 특검은 노무현 정부가 김대중 전 대통령과 차별화하려는 의도에서 나온 사건”이라며 유 이사장의 발언 배경이 궁금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햇볕정책을 부정한 대북송금특검은 민주평화개혁 세력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노무현 정권의 정책적 과오였고, 노무현 정부의 모든 정책적 혼선의 근인(根因)이 됐다”면서 “도대체 무슨 논리의 모순인가. 바로 그것이 차별화 아니면 무엇인가”며 유 이사장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텐트가 필요 없는 서울캠핑장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