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969.27 13.95 (-0.47%)
코스닥 1,001.35 0.08 (-0.01%)

"일베 소리 들으면서 원팀할 이유없다"...송영길 사퇴 청원 '부글'

  • 등록 2021-10-14 오전 9:48:20

    수정 2021-10-14 오전 9:48:2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를 향한 ‘일베’(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발언이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13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지자들에게 일베라고 한 송영길 사퇴 청원”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지난해 2월 20일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과 송영길 공동선대위원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제1차 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데일리DB)
청원인은 “13일 송영길 대표가 YTN과 인터뷰 하면서 일부 강성 지지자에게 일베 수준으로 공격한다고 밝혔다”며 “진짜 어이없다. 어떻게 야당도 아니고 여당 그것도 민주당 당 대표 입에서 지지자들에게 일베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분노했다.

그는 “저희도 민주당 당원들이다. 당비를 꼬박꼬박 받으면서 어떻게 일베라고 할 수 있는가?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막말을 하는데 원팀을 원하는가? 절대 원팀 안 할 거다. 일베 소리 들으면서까지 원팀 할 이유도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당 대표면 당 대표답게 중립성 있게 행동하라”며 송 대표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이 청원은 14일 오전 9시 30분 기준 6262명의 동의를 얻었다. ‘사전동의 100명 이상’ 기준을 충족해, 청원 관리자가 전체 공개를 검토 중이다.

이 전 대표가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고 선언하면서 민주당의 대선 경선 후폭풍이 일단락된 가운데, 송 대표의 발언이 분란의 불씨를 키운 셈이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
송 대표는 전날 당무위가 이 전 대표 측 이의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의결한 직후 YTN ‘뉴스Q’에 출연했다.

그는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이른바 ‘문자 폭탄’ 등으로 반발하고 있는 것에 대해 “거의 일베 수준으로 공격한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갖고 가공해서 악의적인 비난을 퍼붓는다. 똑 닮았다. 일베와 다를 바가 없다”고 말했다.

또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 ‘구속 가능성’ 등을 언급한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의원을 향해서도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하면 안 되는 것 아닌가”라고 직격했다.

이낙연 캠프 대변인 겸 전략실장을 맡았던 김광진 청와대 전 정무비서관은 송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그런 형식으로 계속 대응하는 것이 정말 원팀이나 합심에 도움이 될 것인가”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날 YTN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서 “당선되신 분과 당이 갈등 봉합을 더 적극적으로 해주셔야 한다”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민주당에서 10년 가까이 중앙정치를 했는데 당 대표가 패배한 후보의 선대위원장에게 ‘국민의힘 대변인처럼 한다’고 하거나, 지지자들을 ‘일베 같은 상황이다’이라고 말하거나, 당의 수석대변인이 당내 정치인을 상대로 논평을 내는 경우는 거의 못 봤다”며 “함께 하자는 취지로 후보와 캠프, 지지자 분들의 마음을 다독이는 것이 훨씬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전 비서관은 또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이 민주당 경선 결과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예고한 것에 대해 “법원 비용을 준비하는데 30분 만에 2000명 넘는 분들이 참여하셨다고 들었다”며 “결과가 생각하신 것처럼 나오지 않을 확률은 높다. 그런 부분을 너무 비난 조로 보시지 말고 이분들도 마음을 추스르기 위한 하나의 방법과 시간의 과정이라고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