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민생혁신특위, 풍납토성 주민 간담회 실시…“특별법 제정 필요”

  • 등록 2016-07-17 오전 11:02:05

    수정 2016-07-17 오전 11:02:05

△박춘희 송파구청장과 박인숙 새누리당 의원 등 새누리당 민생혁신특별위원회가 15일 서울시 송파구 풍납동 토상 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송파구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문화재 보존과 주민의 재산권 보호라는 가치를 두고 줄다리기가 지속되고 있는 서울시 송파구 풍납동 토성 현장을 새누리당 민생혁신특별위원회가 방문해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17일 송파구청에 따르면 박춘희 송파구청장을 비롯해 이명수 위원장, 박인숙 특별위원 등 위원 5명과 관계기관 관계자들은 풍납동 토성 현장을 방문해 풍납동 토성 복원·정비사업 현황에 대한 보고를 듣고 주민이 요구하는 충분한 보상 등 피해보전, 이주대책 수립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토론했다.

풍납토성은 1963년 사적 제11호로 한강 유역 백제유적 중 최대 규모의 토성이다. 1997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일대 재개발 당시 기원 전후로 추정되는 백제유물이 무더기로 쏟아지면서 중요성이 불거졌다. 그러나 주민을 이주시키고 문화재를 복원하기 위한 보상재원 마련에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가 이에 대한 문화재청과 서울시의 입장이 엇갈리며 복원과 개발 어느 쪽으로도 한 발짝으로 움직이지 못하고 있다. (※참고기사 : “개발이냐 보존이냐” 풍납토성 어디로 가나)

박 구청장은 “지역주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해 충분한 보상과 이주대책을 수립해야 한다”며 “23년째 큰 진전이 없는 한계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차원의 특별법 제정 등 지원과 서울시의 적극적인 행보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새누리 민생혁신특별위원회는 이번 사업에 대한 국회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아울러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당정협의회 개최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