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은희 작가 “‘시그널’ 시즌2, 차기작 이후 대본 집필부터"

  • 등록 2016-12-20 오후 4:28:36

    수정 2016-12-20 오후 4:35:03

김은희(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김은희 작가가 ‘시그널’ 시즌2에 대해 언급했다.

김 작가는 20일 오후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 5 회 ‘더 스토리 콘서트’에 남편이자 감독 장항준 감독과 참석해 ‘트렌드를 넘어 장르의 길을 묻다’란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이날 김 작가는 ‘시그널’ 시즌2에 대한 질문에 “모든 것은 좋은 대본이 있어야 가능하다. 차기작인 사극이 끝난 후 써볼 생각”이라며 “엔딩을 그렇게 내놨는데 해야 하지 않나”고 말했다. 그는 “‘시그널’은 특별한 작품”이라며 “출연진, 제작진과 계속 연락을 취하고 있고, 모두 작품에 대한 애착이 크다”고 말했다.

김 작가의 차기작은 사극으로 알려졌다. 사극이란 장르와 내년 하반기란 시기만 공개된 상태다. 내용 일부를 알고 있는 남편 장항준 감독은 “지금까지 나왔던 사극은 능지처참, 도적들의 난으로 100명 죽는다면 이 작품은 10만명이 죽는다”고 귀띔했다.

김 작가는 현재 방영 중인 케이블채널 tvN ‘도깨비’의 김은숙 작가와 절친이다. 그는 “김은숙 작가와 만나서 얘기하면 우리는 글 쓰는게 제일 재밌다고 말한다. 글을 못 쓰게 되면 죽을 것 같다고 이야기한다”면서 “글 쓰는게 제일 재밌고 결과가 하나씩 나올 때 즐거워야 작가가 된다. 실력이 탄탄하기 보다는 자기가 좋아하는 일을 즐겨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작가는 ‘장르물의 대가’로 불린다. 과학수사를 다룬 ‘싸인’(2011), 사이버수사를 소재로 한 ‘유령’(2012), 실종된 대통령을 추적하는 경호원의 이야기 ‘쓰리데이즈’(2014), 장기미제사건을 중심으로 한 tvN ‘시그널’까지 멜로 일색인 안방극장에 완성도 높은 장르물을 꾸준히 선보였다.

▶ 관련기사 ◀
☞ '안와골절' 김보성 “수술 포기…오른팔 연골도 파열”(인터뷰)
☞ 최민용 “‘오빠’라 부르는 10대 팬, 윤균상 추천”(인터뷰③)
☞ #종교 #분쟁 #山생활, 최민용이 밝힌 소문의 진실(인터뷰②)
☞ 혜리, 서문시장 위해 5000만원 기부…“본명 이혜리로 입금”
☞ 설리, 이성민 호칭 논란에 “‘성민씨’는 애칭”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