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체 힘'…삼성전자 작년 매출 279조원 역대 최대(종합)

반도체 슈퍼싸이클인 2018년 실적 넘어
4분기 매출 76조원, 영업익 13.8조원 기록
프리미엄 가전, 폴더블폰 판매도 호실적
영업익 시장 컨센서스 하회..비용 증가 탓
  • 등록 2022-01-07 오전 9:52:20

    수정 2022-01-07 오후 3:36:18

[이데일리 김상윤 최영지 기자] 삼성전자가 지난해 매출액 279조원을 거두면서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글로벌 물류대란, 원자재 가격 상승 등 대외 불확실성이 컸지만, 메모리 반도체가 전체 실적을 끌어올렸다. 펜트업(보복소비)에 따라 호조세를 보인 TV·가전·모바일부문도 역대급 실적을 뒷받침했다.

매출액 역대 최대, 영업익은 3위

삼성전자는 연간기준 지난해 잠정 매출액이 279조400억원으로 전년대비 17.83% 늘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반도체 슈퍼 싸이클’이었던 2018년 243조7714억원을 훌쩍 넘긴 역대 최대치다.

연간 잠정영업이익은 51조57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3.29% 증가했다. 2018년(58조8000억원)과 2017년(영업이익 53조6000억원)에 이은 역대 세번째다.

삼성전자는 4분기 매출은 76조원, 영업이익은 13조8000억원으로 예상했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23.47%, 52.48% 증가했고,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은 2.73% 늘어난 반면, 영업이익은 12.77% 감소했다.

매출은 시장 컨센서스와 부합하지만 영업이익은 예상보다 낮았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4분기 삼성전자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는 전날 기준 각각 75조3510억원, 15조733억원이었다. 영업이익은 성과급 지급, 마케팅비 증가, 원자재값 상승 등 각종 비용 증가에 따라 예상보다 저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말 삼성은 2013년 이후 8년 만에 계열사에 특별 격려금을 지급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1회성 특별격려금(성과급) 지급 및 마케팅비, 원자재값 상승 등으로 영업이익이 시장 예상보다는 저조했다”고 설명했다.

◇반도체 끌고, 가전·폴더블폰 밀고


삼성전자는 사업부별 구체적인 실적은 밝히지 않았지만, 호실적을 이끈 것은 역시나 ‘반도체’로 예상된다.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거래가 늘면서 기업들이 정보기술 투자를 늘리고 데이터센터도 확충하면서 메모리반도체 수요가 급증했다. 4분기부터는 PC용 D램수요가 줄어드는 등 ‘반도체 겨울’이 올 것이라는 시장의 우려도 있었지만, 서버용 D램 수요가 굳건하면서 4분기도 역시 호실적을 일군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비중이 크진 않지만 비메모리 사업인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에서도 단가 상승, 수율 개선 등에 힘입어 수익성이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가에서는 4분기에 반도체 부문에서만 9조원 가량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완제품(TV·가전·모바일 등) 부문의 판매도 역대급 실적을 뒷받침했다. 펜트업 수요에 따라 완제품 구매가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갤럭시 Z폴드3, Z플립3 등 폴더블폰 판매를 비롯해 태블릿, 웨어러블 판매도 견조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해 폴더블폰 갤럭시Z 시리즈의 판매량은 전년보다 4배 이상 늘었다.

이외 TV, 가전사업부문은 블랙프라이데이 등에 힘입어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가전, 휴대폰 사업부문에서 판매가 잘 된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다만 4분기 마케팅비가 늘고, 원가상승 등 영향으로 수익성은 예상보다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사업부별 실적을 포함한 지난해 확정실적을 이달 27일 발표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