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360.81 5.76 (+0.24%)
코스닥 807.98 4.72 (-0.58%)

日 자민당 "내후년 후쿠시마 피난지역 선포 해제"

원전 인근 지역 피난지역 선포 해제한다
피난 주민 방사능 공포 여전…효과 없어
  • 등록 2015-05-14 오전 9:30:51

    수정 2015-05-14 오전 9:30:51

[이데일리 김태현 기자] 2011년 3월 방사능 누출사고로 피난 지역으로 선포된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인근 지역이 이르면 내후년 피난지역 꼬리표를 뗄 전망이다.

일본 자민당 동일본대지진 부흥 가속화 본부는 2017년 3월까지 후쿠시마 인근 지역에 내려진 ‘피난지시 해제준비 구역’과 ‘거주제한구역’을 해제하는 방안을 조만간 정부에 제안할 계획이라고 13일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2012년 주민귀환정책을 실시하고 피난지시 지역을 3개 구역으로 재정비했다. 연간 방사능 피폭선량이 20밀리시버트(mSv) 이하인 지역은 피난지시 해제준비구역, 피폭선량이 20~50밀리시버트인 지역은 거주제한구역, 피폭선량이 50밀리시버트 이상인 곳은 ‘장기귀환곤란구역’으로 지정했다.

자민당이 이번에 해제 조치를 제안한 곳을 피난지시 해제준비 구역과 거주제한구역으로 연간 피폭선량이 연평균 방사선 관련 종사사의 피폭 허용량과 맞먹는 곳이다.

자민당은 구체적인 귀환시기는 명시하지 않았지만 피난지시를 해제하면서 피난민들의 귀환 시기도 활발히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피난지시 지역 해제로 약 5만5000명의 주민들이 고향으로 돌아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당 지역 내 인프라를 복구하고 제염 작업에 집중해 방사선 피폭선량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피난지시 지역을 해제한다고 해서 주민들이 돌아오리라고 장담하긴 어렵다. 지난해 피난 주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중 약 40%가 피난지시 지역 해제 이후에도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방사선에 오염된 폐기물 상당 부분을 지역 내에서 처리하고 있어 사실상 제염 작업 효과가 없는데다 최근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방사능 오염수 누출 사고까지 잇따르면서 방사능에 대한 피난 주민들의 공포는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