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급 2만5000원이라더니…쿠팡 플렉스, '꿀알바' 옛말?

파트타임 배송기사 몰리며 수수료↓…"700원 이하로 떨어진 곳도"
단가 100~200원 낮춰 물량확보 '로열티 프로그램' 시험
"최저임금 벌기도 어려워" 푸념…회사 측 "배송단가 유동적"
  • 등록 2019-04-16 오전 8:22:03

    수정 2019-04-16 오전 8:49:19

쿠팡 플렉스 웹 채용 공고를 보면 툴팁에 ‘시급 2만5000원 이상 가능’이라고 적혀 있다.(사진=쿠팡 플렉스 채용 홈페이지)
[이데일리 함지현 기자]‘꿀알바’로 불렸던 쿠팡의 파트타임 배송 서비스 ‘쿠팡 플렉스’에 대한 지원자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다. 도입 초기보다 못한 수수료와 물량 배정으로 인해 원하는 수준의 일당을 챙겨가지 못한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서는 쿠팡이 과장된 광고로 일반인 배송 기사인 플렉서를 끌어 모으고 있다고 지적한다. 플렉스로 시급 2만5000원을 벌 수 있다고 내걸고 있지만 사실상 달성하기 어려운 수준이라는 것이다. 배송 인원에 따라 유동적으로 바뀔 뿐이라는 회사 측 설명에도 플렉서들의 만족도는 크게 떨어진 모습이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웹을 통해 쿠팡 플렉스 모집 광고를 하면서 시급 2만5000원 이상이 가능하다고 적시했다. 과거 3만원을 직접 모집 광고에 명시했지만, 지금은 금액을 낮추고 마우스를 대야 보이는 툴팁을 통해 간접적으로 노출하고 있다.

모바일에서는 금액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돈 많이 버세요’라고 써 두면서 쿠팡 플렉스를 통해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것처럼 광고하고 있다.

실제로 도입 초기에는 큰돈을 벌어가는 사람도 있었다. 당시만 해도 플렉서가 많지 않아 단가가 높았고, 초기에 사람들을 끌어 모으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도 진행했기 때문이다. 주간과 야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당시 건당 수수료가 2000~3000원대에 달했고, 1만원의 축하금과 장려금도 두둑이 챙겨줬다.

그러나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아르바이트 치고 쏠쏠한 수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지자 많은 사람들이 쿠팡 플렉스를 시도하면서부터다. 업계에서는 현재 활동 중인 플렉서가 4000명, 현재까지 누적 등록자 수는 수십만명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쿠팡 플렉스는 물량에 따라 배송 인원을 모집해 배송 수수료를 유연하게 조정한다. 회사 측에서 물량에 따라 필요한 인력과 수수료를 우선 제시하고, 만약 원하는 수준이 모이지 않으면 조금씩 단가를 높여 인원을 더 모집한다.

즉, 사람이 많이 몰리면 몰릴수록 단가는 내려가는 구조다. 쿠팡이 플렉스 도입 초기 제시했던 기준선은 건당 750원이지만, 700원 아래까지 떨어진 곳이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건당 700원으로 시급 2만5000원을 벌기 위해서는 산술적으로 1시간에 35건 이상의 물품을 배달해야 한다. 이는 전문 인력이 아닌 일반인이 소화하기에는 사실상 불가능한 물량이다.

주소를 보고 하나씩 찾아가야 하는 지번이 많고 배송지 간 거리가 멀어 30개를 배송하는 데 4시간이 걸렸다는 사례가 있을 정도다.

(사진=쿠팡)
상황이 이렇다보니 2만5000원은커녕 기름값과 때때로 발생하는 톨게이트비, 자동차 감가삼각 등을 감안하면 남는 게 없다는 푸념이 터져 나온다.

여기에 물품을 수령하기 위해 캠프(상품을 분배하는 기지)에 대기하는 시간까지 더하면 시급은 더 떨어진다는 의견도 제기된다. 배송시 발생하는 사고 및 부상에 대한 보호가 미흡하다는 점을 문제삼는 목소리도 있다.

최근 쿠팡은 일반 플렉서보다 단가는 100~200원 더 낮으면서도 물량을 많이 배정받을 수 있는 ‘로열티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 중이다.

강제성이 없고 일정 물량 이상을 소화할 수 있는 사람 중 희망자에 한해 테스트 중이지만 단가에 민감해진 플렉서들은 건당 수수료를 낮추기 위한 시도가 아니냐고 우려한다.

업계 관계자는 “노동시장의 특성상 노동력 공급이 많아지면 비용이 싸지는 것은 당연하지만 문제는 쿠팡이 큰 수입을 올릴 수 있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건당 배송 수수료가 낮아지는 것은 최소수입을 보장하지 못하는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실제로 쿠팡 플렉스를 경험한 사람 중 최저임금을 밑도는 수입을 거뒀다는 후기도 적지 않다”며 “플렉서가 늘어나 택배 수수료가 떨어지는 문제는 택배시장 전체의 건당 수수료 문제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쿠팡 관계자는 “배송 단가는 배송지역이나 배송 시간, 당일 주문량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물량이 많은데 배송 인력이 부족하면 단가가 올라가고 그 반대의 경우에는 내려가는 구조다”라며 “아이를 유치원에 보내고 여유 시간이 생긴 부모, 방학을 맞은 대학생, 근무 스케줄을 조율할 수 있는 프리랜서 등 유연한 근무 형태를 원하는 사람들이 소득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