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스 미얀마 발언으로 본 韓 성형실태, 1000명당 성형인구가 무려...

  • 등록 2014-09-03 오전 9:36:45

    수정 2014-09-03 오전 9:37:01

[이데일리 e뉴스 박종민 기자] ‘미스 미얀마’ 메이 타 테 아웅이 한국에 있는 동안 전신성형과 접대를 강요받았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5월 한국에서 열린 국제미인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시가 수억 원의 왕관을 들고 도주했던 미스 미얀마 아웅은 2일 공식입장을 밝혔다.

△ 미스 미얀마 아웅이 한국에서 전신성형 강요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주최 측은 그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사진= SBS 뉴스 방송화면


아웅은 이날 페이스북에 “아시아퍼시픽월드 조직위로부터 전신성형을 강요받았고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신 성형을 강요받았으나 거절했다”며 “조직위는 앨범 제작비용 마련을 이유로 그들이 원할 때 언제든지 거물급 재계 인사를 접대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미스 미얀마 아웅은 또한 “주최 측이 자신의 나이를 16세에서 18세로 속이도록 강요했다”며 “나는 가슴 수술을 절대 받지 않았지만, 나의 품위를 지키기 위해 더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아웅은 “아시아퍼시픽월드 조직위가 자신이 왕관을 훔쳐 간 것처럼 몰고 갔다. 주최 측이 미얀마에 사과해야 왕관을 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한국의 주최 측은 아웅이 불성실한 문제로 우승을 취소하자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며 오히려 대회 이미지와 신뢰도에 타격을 준 아웅이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미스 미얀마 아웅의 발언에 대해 진위 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사실일 경우 한국의 이미지 추락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한국은 지난 10년간 ‘성형공화국’이라는 이미지를 갖게 됐다. 국제미용성형수술협회(ISAPS)가 밝힌 성형수술 건수 세계 1위는 미국이지만, 단위 인구당 성형수술 건수가 가장 많은 나라는 한국이다. 한국인 1000명 당 16명은 성형수술을 받는다고 알려졌다.

통계에 따르면 강남의 성형외과는 366곳이지만 월급 의사까지 더하면 1000명이 넘는 의사들이 강남에서 성형에 가담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세계 전체 성형시장 매출의 25%를 한국이 차지한다는 분석도 있다. 미스 미얀마 아웅과 주최 측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 내 성형과 관련한 아웅의 발언은 씁쓸함을 더한다.

▶ 관련기사 ◀
☞ 세월호 1등 기관사가 침몰 전 캔맥주를 마신 진짜 이유는?
☞ 담뱃값 인상에 흡연자 vs 비흡연자 '설전'...각각의 논리는?
☞ 로또 1등 징조는 조상꿈? 한탕주의에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
☞ 해남 메뚜기떼 정체, 알고보니 메뚜기가 아니라...'이례적 현상'
☞ 공무원연금 개혁방안 추진은 뒷전, 정부·여당의 미묘한 줄다리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