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선 남성역세권 공공주택 건립안 市 경관심의 통과

  • 등록 2019-03-14 오전 9:00:00

    수정 2019-03-14 오전 9:00:00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서울시는 13일 제2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동작구 사당동 일대 남성역세권 공공주택 건립 관련 경관계획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곳은 7호선 남성역 주변 2차 역세권으로 노후, 불량건축물이 밀집하여 주거환경이 열악하다. 지난 2017년 1월 동작구청에 지구단위계획 주민제안 신청서가 접수된 후 주민공람,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자문,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거쳐 금회 경관계획안이 서울시 도시·건축공동위원회 경관심의를 통과했다.

구역 면적은 3만3992㎡이고, 건축 규모는 12개동, 지하4층∼최고 25층, 총 892가구이며, 공공 임대주택 112가구를 계획했다. 최종 사업계획은 건축위원회 건축심의 및 사업계획승인 절차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남성역 일대 역세권 기능 활성화 및 주거환경 개선, 서민 주거 안정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나 홀로 집에' 이제 끝... 우리동네키움센터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김형철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