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LG유플러스, 안전하고 쾌적한 요양시설 만든다

세이프티랩-다우코리아와 ‘플라즈마 공기 살균기 활용한 헬스케어 시범 사업’ MOU
요양시설서 필요한 기기들을 IoT 활용해 손쉽게 제어하고 관리
공기 살균기, 낙상 감지 센서 등 실증 예정… 2021년 상용화 목표
  • 등록 2020-03-30 오전 9:00:00

    수정 2020-03-30 오전 9:00:00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가 IoT 솔루션 전문업체인 세이프티랩(대표이사 김진식), 헬스케어 기기 전문업체인 다우코리아(대표이사 배준형)와 ‘플라즈마 공기 살균기 활용한 헬스케어 시범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력은 요양 시설처럼 노인 대상의 시설에서 필요한 기기들을 IoT 기술을 활용해 손쉽게 제어하고 관리하는 ‘실버 헬스케어’ 솔루션을 구축하는 것이다.

3사는 실버 헬스케어의 첫 번째 솔루션으로 플라즈마 공기 살균기에 무선통신 기술을 더한다. 플라즈마 공기 살균기는 실내 공기 및 문 손잡이, 책상 등 물체 표면의 세균, 바이러스 등을 제거하는데 효과가 있는 기기다. 요양시설처럼 다수가 함께하며 공기 감염이 높은 시설물에서 도입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3사는 플라즈마 공기 살균기를 활용한 헬스케어 서비스의 실증을 진행한다. 구체적으로 ▲무선통신(LTE)기반 원격제어 및 모니터링 ▲시설 내 공기질 자동 관리 ▲위급상황 시 양방향 비상 통화 ▲이상 변화 감지 시 담당자 자동 연결 등의 기술 개발과 실증을 하반기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노인층 대상으로 낙상 사고를 감지하는 ‘낙상 감지 센서’와 같이 건강 상태, 안전, 위생 등 실버 헬스케어에 적합한 다양한 기기를 발굴해 내년 정식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조원석 전무는 “실버 헬스케어 시설에서 통신과 결합한 다양한 솔루션을 통해 시설 운영의 효율을 증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 헬스케어 관련 기술력 있는 기업들과의 협력을 지속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우코리아 배준형 대표는 “최근 중소기업은 코로나19 등 어려운 경제 상황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가지고도 힘든 상황을 보내고 있었는데, 이번 상생 협업을 통해 한층 더 혁신적인 제품으로 판로 개척의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돼 LG유플러스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세이프티랩과 다우코리아가 공동 개발한 플라즈마 공기 살균기는 강원도, 경상북도, 충청남도, 대구, 부산, 울산 등 소방본부의 119 구급차량 및 부천 보건소 환자 수송 차량에 납품됐다. 최근 포항의료원을 비롯한 안동의료원, 김천의료원 등에서 설치되는 등 공기 중 살균 효과에 대한 우수성으로 주목받고 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이데일리

  •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
  •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