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675.90 41.65 (+1.58%)
코스닥 899.34 8.05 (+0.9%)

주호영 “공수처법 개정, 文 정부 국민 저항 직면할 것”

군사작전에 비유…여당, 야당 속인 점 맹비판
“공수처, 권력형 비리 쓰레기 종말 처리장”
‘대란대치’에 국회·광장서 국민들 아우성칠 것
  • 등록 2020-11-22 오후 1:40:21

    수정 2020-11-22 오후 1:40:21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정부·여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시도에 반발하며 국민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여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 시도에 반발하며 국민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이 공수처법 개정을 위한 ‘군사작전’에 돌입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며 “정의당을 끌어들이기 위해 꼼수 선거법에 묶어 ‘패스트 트랙’이라는 불법-탈법으로 만들어낸 공수처법을 시행도 해보지 않고 고치려 한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는 야당의 동의 없이는 절대 출범할 수 없는 겁니다’라고 얘기했지만, 여당은 야당을 속였다는 게 주 원내대표의 설명이다.

그는 “괴물 공수처가 출범하면 공무원 누구나 대통령과 권력이 지시하는 범죄 행위에 거리낌 없이 가담할 것”이라며 “청와대와 권부 요직에 앉아 불법으로 각종 이권을 챙기는 권력자들, 사건이 불거져도 공수처가 사건을 가져가 버리면 그만이다. 공수처는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치장, 종말 처리장이 될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공수처장 자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보다 더 한 막무가내 ‘내편’을 앉힐 게 분명하다는 게 주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파렴치, 오만함을 최전선에서 온 몸으로 겪어온 저로서는 민주당이 내일부터 국회에서 보일 행태가 환히 보인다”면서 “180석의 의석을 가진 우리 마음대로 국회를 운영하고, 마음대로 법을 고칠 수 있다, 한치의 어긋남이 없이 실천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수처법은 막을 힘이 우리 야당에게는 없다. 삭발하고 장외투쟁해 봐야 눈 하나 깜짝할 사람들이 아니다. 대란대치(大亂大治), 세상을 온통 혼돈 속으로 밀어넣고 그걸 권력 유지에 이용한다는 게 이 정권의 통치기술”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권력은 바람, 국민은 풀에 빗대어 표현했다. 그는 “바람이 불면 청보리밭의 보리가 눕는다. 권력은 풀들이 다시는 일어서지 못하도록 풀을 짓밟는다”며 “하지만 풀들은 다시 일어난다. 시인 김수영은 ‘바람보다 먼저 눕지만,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는’ 민초의 힘을 노래했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이제 곧 국회에서, 광장에서 짓밟힌 풀들이 일어서서 아우성치는 모습을 지켜보게 될 것”이라며 “대란대치를 끝장내려는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